佛·獨·中 외무장관 통화…"이란, 핵합의 준수해야"

프랑스와 독일, 중국의 외교수장들이 미국의 공습으로 이란 군부 실세가 사망한 이후 중동 정세가 요동치는 상황에서 이란에 핵합의 준수를 거듭 촉구했다.

4일(현지시간) 프랑스 외무부에 따르면, 장 이브 르드리앙 외무장관은 이날 독일의 하이코 마스 외무장관, 중국 왕이 외교부장과 한 통화에서 중동에서 더 이상의 긴장이 고조돼서는 안 된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

르드리앙 장관은 "프랑스는 핵합의 유지와 긴장 완화라는 핵심 목표를 독일과 완전히 공유한다"면서 "중국과도 이란에 추가적인 핵합의 위반이 없도록 촉구한다는 데 의견 일치를 봤다"고 말했다.

이란의 핵 동결과 제재 완화를 핵심으로 한 2015년 핵합의(JCPOA·포괄적공동행동계획)에는 영국·프랑스·중국·러시아·미국의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5개 상임이사국에 더해 독일이 참여했으나, 미국은 2018년 합의를 전격 탈퇴했다.

전날 이라크 바그다드 공항에서 이란의 군부 실세인 거셈 솔레이마니 혁명수비대 쿠드스군 사령관이 미국의 공습으로 사망하고 이란이 이에 대한 보복을 예고하면서 중동의 긴장이 크게 고조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