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솔레이마니 폭사'로 이라크·이란 여행 자제령

영국이 자국인에게 이라크와 이란 여행을 자제하라고 권고했다.

BBC 등 영국 언론에 따르면 도미닉 라브 영국 외무장관은 4일(현지시간) 성명을 내고 "해당 지역의 긴장 고조 상황을 고려해 이라크 북부 쿠르드 자치지역 제외한 다른 모든 지역에 여행 자제를 권한다"라면서 "이란도 여행이 필요한지 신중히 고려할 것을 당부한다"라고 밝혔다.

영국의 이번 조처는 전날 이라크 바그다드 공항에서 미국의 폭격으로 이란의 군부 실세인 거셈 솔레이마니 혁명수비대 쿠드스군 사령관이 사망한 뒤 중동의 긴장이 크게 고조된 상황에 따른 것이다.

앞서 미국 국무부는 3일 이라크 내 모든 미국 시민권자에게 즉시 이라크를 떠나야 한다는 소개령을 내렸다.
영국, '솔레이마니 폭사'로 이라크·이란 여행 자제령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