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군 공습에 살해된 거셈 솔레이마니/사진=연합뉴스

미군 공습에 살해된 거셈 솔레이마니/사진=연합뉴스

이란이 군부 실세를 공습한 미국에 법적 대응을 나서겠다고 밝혔다.

블룸버그통신 등에 따르면 3일(현지시간) 모하마드 자바드 자리프 이란 외무장관은 국영 TV와 인터뷰에서 "이란은 솔레이마니(거셈 솔레이마니)의 암살에 대한 미국의 책임을 묻기 위해 국제사회에서 다양한 법적 조처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자리프 장관은 미국의 솔레이마니 이란 혁명수비대 쿠르드군 사령관 제거 공습을 '명백한 테러 행위'라고 규정했다.

그는 미국의 이번 작전이 부분적으로는 솔레이마니 장군에 대한 '뿌리 깊은 원한'으로부터 비롯됐고, 탄핵 국면에서 주의를 돌리려 노력하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선거용으로 활용하려는 의도도 있다고 분석했다.

자리프 장관은 "솔레이마니 이란 혁명수비대 쿠드스군 사령관은 중동 전역에서 지지를 받았다"며 "이번 미군 공습이 초래할 결과는 광범위할 것이며 이란의 손에서 벗어났다"고 강조했다.

이란은 또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와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에게 서한을 보내, '자위권'을 행사하겠다고 통보했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유엔헌장 51조에 따르면 각국은 자위권 행사 차원의 조처를 '즉시' 안보리에 보고해야 한다.

유엔 주재 이란대사 마지드 타크트 라반치는 서한에서 "(술레이마니 폭사는) 국가 주도 테러의 명백한 사례이며, 특별히 유엔헌장 등 국제법의 기본원리 위반에 해당하는 역겨운 범죄행위"라고 규탄했다.

라반치 대사는 이어 CNN과 인터뷰에서 "솔레이마니 '암살'은 이란에 대한 전쟁 개시에 버금가는 새로운 장을 연 것"이라고 주장하며, "군사행동에 대한 반응은 군사행동"이라고 위협했다.

3일 이른 시각 바그다드 국제공항에 도착한 솔레이마니는 아부 마흐디 알무한디스 시아파 민병대(하시드 알사비) 부사령관 등과 차량으로 이동하다 미군 무인기 공습으로 폭사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