몰리, 자택서 母 칼로 수차례 찔러
몰리 피츠제럴드/사진=몰리 피츠제럴드 인스타그램 캡처

몰리 피츠제럴드/사진=몰리 피츠제럴드 인스타그램 캡처

영화 '캡틴 아메리카 : 퍼스트 어벤져'에 출연했던 미국 할리우드스타 몰리 피츠제럴드가 자신의 어머니를 살해한 혐의로 체포됐다.

1일(현지시각) 미국 매체 할리우드 리포트 등에 따르면 지난달 캔자스 시티 스타 올 레이스 경찰당국은 어머니 패트리샤 피츠럴드를 살해한 혐의로 몰리 피츠 제럴드를 체포했다.

패트리샤 피츠제럴드가 자택에서 사망한 것 같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시체 발견 후 몰리 피츠제럴드를 용의자로 체포했다.

경찰 관계자에 따르면 몰리 피츠제럴드는 자택에서 패트리샤 피츠제럴드를 수차례 칼로 찔러 살해했다. 정확한 살인 동기는 밝혀지지 않았다.

한편 2011년 '캡틴 아메리카 : 퍼스트 어벤져'에 스타크 걸로 출연해 국내 팬들에게도 얼굴을 알린 몰리 피츠제럴드는 감독 겸 배우로 최근까지 활발하게 활동을 이어가고 있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