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로아티아, 올해 상반기 EU 순회의장국…브렉시트 등 현안 조율

크로아티아가 1일(현지시간)부터 올해 상반기 유럽연합(EU) 순회 의장국을 맡는다.

EU 각 회원국이 정해진 순서에 따라 돌아가면서 6개월씩 맡는 순회 의장국은 EU의 고위급 회의를 진행하고 회원국 간 이견을 조율하는 등 EU의 의사 결정을 주도하며, EU의 주요 정책을 추진하는 역할을 한다.

크로아티아는 2013년 28번째로 EU에 가입, 현 회원국 가운데 가장 늦게 합류해 순회 의장국을 맡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크로아티아는 향후 6개월간 순회 의장국으로서 이달 말 예정된 브렉시트(영국의 EU 탈퇴)와 이후 이어질 EU와 영국 간 미래관계 협상 등 주요 현안을 살피고 회원국 간 이견을 조율하게 된다.

dpa 통신에 따르면 고단 라드만 그를리츠 크로아티아 외무장관은 최근 한 인터뷰에서 "2월에 우리는 미래 관계를 위한 협상 체제에 대한 합의를 이루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다른 긴급한 현안은 2021∼2027년 EU의 장기 예산안이다.

현재 각 회원국이 해당 예산을 얼마씩 부담하고, 어떻게 배분할지를 두고 이견이 좁혀지지 않았다.

특히 브렉시트는 문제를 더욱 복잡하게 만들고 있다.

기후변화, 난민 문제 등 긴급한 현안이 산적한 상황에서 영국이 탈퇴하면 그만큼 예산에 공백이 생길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장기 예산안에 대한 합의가 제때 이뤄지지 않으면 EU 농업 보조금, 학생·연구자 보조금, 상대적으로 가난한 EU 지역에 대한 지원 등이 차질을 빚을 수 있다.

이밖에 알바니아, 북마케도니아의 EU 가입 협상 문제도 현안 중 하나다.

지난해 10월 EU 정상회의에서는 이 두 국가의 가입 여부가 논의됐으나 프랑스와 덴마크, 네덜란드 등 일부 국가의 반대로 가입 협상 개시가 무산됐다.

이에 따라 오는 5월 서발칸-EU 정상회의 전에 이 문제가 다시 논의될 예정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