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라크 군경, 최루탄 쏘며 해산 시도…시위대, 장기 농성 예고
이라크 친이란 세력, 美대사관 앞 "미군 철수" 연좌농성

지난달 31일(현지시간) 바그다드 주재 이라크 대사관을 공격한 이라크의 친이란 시아파 민병대와 그 지지세력이 밤샘 농성을 벌인 데 이어 1일 대사관 앞에서 연좌 농성을 시작했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이들은 대사관 부근 주차장과 공터에 텐트 50동을 치고 간이 화장실까지 설치해 장기 농성을 예고했다.

이들은 미국 정부와 미군이 완전히 이라크에서 철수할 때까지 미 대사관 앞에서 시위와 농성을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이라크 군경이 1일 오전 이들을 해산하려고 최루탄을 쏘면서 잠시 충돌을 빚기도 했다.

대사관을 경비하는 미 해병대도 시위대에 최루탄을 발사했다.

이날 아침부터 미 대사관이 있는 그린존의 외부 방호벽 근처에도 수백명이 모여 미국을 규탄하는 구호를 외치고 성조기를 불태웠다.

이는 미군이 지난달 29일 이라크 시아파 민병대 카타이브-헤즈볼라의 기지 5곳을 폭격해 25명이 숨지고 50여명이 다친 데 따른 것이다.

이라크 시아파 민병대와 이를 추종하는 시민 수천명은 31일 사망자의 장례식을 치른 뒤 미 대사관 앞으로 몰려들었다.

분위기가 고조하면서 이들은 경계 초소에 불을 지르고 출입문 1곳을 부숴 대사관 안쪽으로 난입하기도 했다.

미군은 앞서 27일 미군이 주둔하는 이라크 키르쿠크의 군기지에 로켓포 30여발이 떨어져 미국 민간인 1명이 죽고 미군 여러명이 다치자, 그 배후로 카타이브-헤즈볼라를 지목하고 29일 전격적으로 공습했다.

각국 외교 공관과 정부 청사가 모인 그린존은 방호벽으로 봉쇄돼 평소에는 허가없이 출입할 수 없지만 31일엔 수천 명 규모의 시위대가 '무사 통과'했다.

이라크 군경은 1일 그린존 접근을 엄격히 차단했으나 그린존 내부의 미 대사관 앞에서 밤을 새운 일부 시위대는 강제 퇴거하지 않았다.

이라크 정부는 미군의 폭격에 주권 침해라면서 강하게 반발했다.

미군 중부사령부는 자국 대사관이 공격당하자 31일 밤 "미 대사관 경계를 강화하고 미국인의 안전을 보호하기 위해 해병대 위기대응 특별부대를 급파했다"라고 발표했다.

이라크 친이란 세력, 美대사관 앞 "미군 철수" 연좌농성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