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만 대선 앞두고 '시진핑 통일방안'에 분명한 선긋기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2020년 신년사에서 양안(兩岸·중국과 대만) 관계에서 '하나의 중국'을 강조한데 대해 차이잉원(蔡英文) 대만 총통이 신년 담화에서 "일국양제 대만방안을 절대 수용할 수 없다"고 밝혔다.

차이 총통은 1일 오전 총통부 앞에서 열린 국기게양식을 마친 뒤 대만 총통부에서 2020년 신년담화를 발표했다.

차이 총통 "일국양제 대만방안 절대 수용할 수 없다"

그는 TV로 생중계된 담화에서 지난해 1월 초 시진핑 주석의 '일국양제 대만방안' 발언에 대해서도 굴복할 수 없다는 점을 분명히 밝히면서 "우리는 일국양제를 절대 수용할 수 없다"고 다시 한번 강조했다.

그는 이어 일국양제 하의 최근 홍콩 정세를 예로 들어 "민주주의와 전체주의가 동시에 한 국가에 존재할 수 없다는 것을 여실히 보여주었다"면서 "홍콩의 사례는 우리에게 일국양제가 절대 믿을 수 없다는 것을 알려준다"고 역설했다.

차이 총통의 이런 언급은 재선 고지에 오르기 위해 여당 후보로 출마한 대만 대선(1·11)이 10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대만에서 불신이 깊어지고 있는 '시진핑 통일방안'에 분명한 선을 긋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또한 차이 총통은 중국의 대만 압박에 직면해 지난해 발표한 '반드시(必須) 지켜나가야 할 4가지'를 언급한 데 이어 지난달 중순 정견발표회에서 내놓은 '반드시 알아야 할(認知) 4가지'를 다시 언급하면서 모든 국민이 일치단결해 대처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그는 반드시 알아야 할 4가지를 '대만해협의 현 상황을 파괴하는 쪽은 중국이다', '중국은 줄곧 '92공식'으로 대만을 속 빈 강정으로 만들고 있다', '주권으로 단기적인 경제이익을 교환할 수 없다', '중국의 대만 사회 침투에 대한 경각심을 가져야 한다' 등으로 제시했다.

'92공식'이란 1992년 11월 민간기구인 중국 해협양안관계협회(해협회)와 대만 해협교류기금회(해기회)가 홍콩에서 회담을 갖고 하나의 중국을 인정하되 중화인민공화국(중국)과 중화민국(대만)이 각자의 해석에 따른 명칭을 사용(一中各表)하기로 한 것을 말한다.

아울러 차이 총통은 외부 적대 세력의 정치 개입을 금지하는 내용으로 전날 통과된 반침투법은 '반(反)교류'가 아닌 '반침투'에 초점이 맞춰진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반침투법이 중국 내 대만 기업인, 중국 내 기업의 대만인 관리직, 대만인 교수·유학생 등 양안의 정상적인 경제 교류와 왕래에는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