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머지않아 새 전략무기를 목격하게 될 것”이라고 위협한 직후에도 “김정은과 좋은 관계”라며 기존에 해온 말을 반복했다. 두 차례나 “그는 약속을 지키는 사람이라 생각한다”고 말하며 비핵화 약속을 지킬 것을 촉구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31일(현지시간) 연말 휴가지인 플로리다주 마러라고리조트에서 김정은의 노동당 중앙위원회 전원회의 발언과 관련한 기자들의 질문에 “지켜보자”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나를 좋아하고 나는 그를 좋아한다”며 거듭 ‘개인적 친분’을 내세웠다. 특히 “그는 계약서에, 비핵화 합의문에 서명했다”며 “비핵화가 2018년 6월 싱가포르 미·북 정상회담 합의문의 ‘넘버 원(첫 번째)’ 문장이었다”고 했다. 이어 “나는 그가 약속을 지키는 사람이라고 생각한다”는 말을 두 차례 되풀이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은 김정은이 ‘새로운 길’을 천명한 상황에서도 김정은과의 좋은 관계를 내세워 북한의 핵실험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 등 ‘중대 도발’을 차단하고 북한을 협상 궤도에 묶어두려는 의도로 해석된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도 이날 “그(김정은)가 전쟁 대신 평화와 번영을 선택하길 희망한다”며 “트럼프 대통령에게 한 약속을 저버린다면 매우 실망스러운 일”이라고 경고했다.

워싱턴=주용석 특파원 hohobo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