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뢰표명하며 전원회의 발언 파장 축소…'톱다운 케미' 강조하며 약속이행 촉구
"서로 좋아하는 매우 좋은 관계…지켜보자, 金의 선물 예쁜 꽃병이길 희망"
트럼프 "金, 약속지키는 사람…비핵화, 싱가포르 합의 '넘버원'"(종합2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31일(현지시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매우 좋은 관계'를 강조하며 김 위원장의 비핵화 약속과 관련해 여전히 신뢰를 표명했다.

그러면서 비핵화가 북미간 싱가포르 합의의 '넘버 원'이었다면서 비핵화 합의 이행을 거듭 촉구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날 발언은 김 위원장이 지난 28일부터 31일까지 진행된 노동당의 최상위급 의사결정기구인 제7기 5차 전원회의 보고에서 '새로운 전략무기 목격'을 거론하면서 핵실험·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중단 공약에 더는 일방적으로 매여있을 근거가 없어졌다며 '핵실험·ICBM 시험발사 모라토리엄' 종식 가능성을 시사한 가운데 나온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연말을 보내고 있는 플로리다주의 마러라고 리조트에서 기자들과 만나 관련 질문을 받고 "지켜보자"라며 "나는 김정은과 매우 좋은 관계를 갖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나는 그가 '성탄절 선물'들에 대한 어떤 메시지들을 발신하고 있는 것을 안다"라면서도 "나는 그의 성탄절 선물이 예쁜 꽃병이길 희망한다.

그게 내가 좋아하는 것이다.

그 외 다른 것 아닌 꽃병 말이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나는 모른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봐라. 그는 나를 좋아하고 나는 그를 좋아한다.

우리는 잘 지낸다"라고 좋은 관계를 거듭 내세웠다.

이어 "그는 그의 나라를 대표하고 나는 나의 나라를 대표한다.

우리는 우리가 해야 할 바를 해야 한다"면서도 "그러나 그는 계약서에 서명했다.

그는 비핵화에 관한 합의문에 서명했다"며 비핵화가 2018년 6·12 싱가포르 북미 정상회담 당시 합의문의 '넘버 원' 문장이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나는 그가 약속을 지키는 사람(a man of his word)이라고 생각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이어 "따라서 우리는 파악하게 될 것이다.

그러나 나는 그가 약속을 지키는 사람이라고 생각한다"고 되풀이했다.

풀 기자단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기자들에게 "우리는 훌륭한 한 해를 보내게 될 것"이라며 '해피 뉴 이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은 김 위원장이 전원회의 발언을 통해 전략무기 도발을 예고하는 등 비핵화 합의에 역행하는 '새로운 길'의 일단을 비친 가운데서도 김 위원장과의 '좋은 관계'를 거듭 내세워 약속 이행에 대한 낙관론을 발신한 것으로 분석된다.

김 위원장이 실제 '고강도 도발'을 통해 레드라인을 밟는 상황을 차단하기 위해 '약속을 지키는 사람'이라는 말을 두 번이나 반복, 신뢰를 표하며 궤도탈선을 막아보려는 취지로 풀이된다.

달래기를 통한 회유 메시지로 추가 악화를 방지하려는 상황 관리 차원도 깔려 있는 것으로 보인다.

북미 관계가 강 대 강 대치로 치달으며 '화염과 분노' 시절로의 회귀 기로에 선 가운데 북미 정상 간 좋은 관계와 신뢰를 기반으로 벼랑 끝에서 '톱다운 돌파구'를 모색하려는 차원이라는 관측도 제기된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이 대선 국면에서 자신의 대표적 외교치적인 대북 성과가 타격을 받는 상황을 피하기 위한 차원에서 김 위원장의 '도발 위협'에 대해 지나친 파장 축소에 나선 게 아니냐는 시선도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앞서 북한이 '선물'을 공언했던 성탄절을 하루 앞둔 지난 24일 취재진과의 일문일답 당시 북한의 성탄선물 질문에 대한 질문에 "아주 성공적으로 처리할 것"이라면서도 "무슨 일이 일어날지 지켜보자. 아마도 좋은 선물일 수도 있다.

미사일 시험발사가 아니라 예쁜 꽃병 같은 선물일 수도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