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 지난해 북한에 약 600만달러 긴급구호기금 지원

유엔이 지난해 북한에 약 600만 달러의 긴급 구호자금을 지원한 것으로 나타났다.

1일 유엔 산하 중앙긴급구호기금(CERF)이 홈페이지에 공개한 '2019년 국가별 자금조달 현황'을 보면 북한은 2019년 총 599만 9천898달러를 지원받았다.

이는 유엔이 지난해 지원한 세계 47개국 가운데 28번째로 많은 액수를 받은 것이다.

세부 내역을 보면 북한은 지난해 10월 세계식량계획(WFP)과 유엔식량농업기구(FAO)에서 각각 250만 달러와 150만 달러를, 유엔아동기금(UNICEF)에서 200만 달러를 받았다.

이들 지원은 지난해 9월 북한을 강타한 태풍 '링링' 피해에 대응해 이뤄졌다.

국가별로 보면 소말리아가 1위(4천987만 달러), 콩고민주공화국이 2위(4천569만 달러), 수단이 3위(4천336만 달러)였으며 예멘, 모잠비크, 남수단, 우간다, 에티오피아 등이 뒤를 이었다.

북한은 2018년에는 1천만 달러, 2017년에는 1천234만 달러, 2016년에는 1천305만 달러, 2015년에는 827만 달러의 긴급 구호자금 수혜국이었다.

미국의 자유아시아방송(RFA)은 "북한은 중앙긴급구호기금 제도가 시작된 2006년을 제외하고, 2007년부터 2019년까지 13년 연속 수혜국 명단에 포함됐다"고 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