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인 지분 100%까지 허용
美 끈질긴 압박에 '빗장' 풀어

블랙록·테마섹·골드만삭스…
中 합작사 지분 과반 확보 나서
JP모간·모건스탠리도 준비
글로벌 금융회사가 잇따라 중국 시장에 뛰어들고 있다. 과거와는 달리 지분 50% 이상을 갖고 독자 경영에 나설 채비를 하고 있다. 중국 정부가 내년부터 외국인 지분 제한을 철폐하기로 한 데 따른 것이다. 중국이 외국 금융사에 대한 지분 제한을 없앤 것은 1978년 개혁개방에 나선 지 40여 년 만이다.
中 '45조달러 금융시장' 지분제한 풀린다…몰려가는 글로벌 금융사

30일 블룸버그통신 등에 따르면 중국 정부는 글로벌 금융회사가 자국 금융사와 동등하게 경쟁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내년부터 본격적으로 금융시장을 개방한다. 지난해 4월 증권사와 자산운용사, 선물회사, 보험사에 대한 외국인 지분 한도를 49%에서 51%로 높인 데 이어 내년 1월부터는 선물회사와 보험사의 외국인 지분 제한을 없애기로 했다. 4월부터 증권사에 대한 외국인 지분 한도를 51%에서 100%로 확대할 예정이다. 은행업과 자산운용사 외자 지분 제한은 작년 8월 폐지됐다.

세계 최대 자산운용사인 미국의 블랙록과 싱가포르의 국부펀드 테마섹은 중국건설은행(CCB)과 공동으로 설립하는 중국 자산운용사의 지분 절반 이상을 취득하기로 했다. 프랑스 자산운용사 아문디도 중국은행과 합작해 세우는 자산운용사의 과반 지분 확보를 중국 당국으로부터 승인받았다.

미국 투자은행 JP모간은 지난 18일부터 중국에서 과반의 지분을 보유한 증권사 영업을 시작했다. JP모간은 미국계 금융회사로는 처음으로 중국에서 경영권을 지니고 증권사 영업을 하게 됐다. 글로벌 금융회사로는 스위스의 UBS은행과 일본 노무라증권에 이어 세 번째다. JP모간은 상하이에 본부를 두고 증권 중개, 투자 컨설팅, 인수합병(M&A), 보증 등의 업무를 할 계획이다.

노무라증권은 지난달 일본 금융회사로는 최초로 중국에서 지분 51%를 보유한 합작 증권사 노무라둥팡국제증권의 영업을 허가받았다. 이미 중국 고객을 대상으로 증권 중개와 컨설팅, 자산운용 등의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투자은행 골드만삭스도 지난 8월 중국에서 운용하는 합작 증권사 ‘골드만삭스오화증권’의 보유 지분을 51%까지 늘리는 것을 증권감독관리위원회에 신청해 승인을 기다리고 있다. 크레디트스위스, 모건스탠리도 중국 현지 합작 증권사 지분을 51%까지 늘리겠다고 증감회에 신청했다.

미국 씨티은행은 중국 내 합작 증권사 지분 33%를 처분하고 이르면 내년에 독자적으로 증권사를 설립할 계획이다. 프랑스의 악사생명보험과 미국의 시그나, 영국의 스탠더드라이프애버딘도 중국 보험시장에 눈독을 들이고 있다. UBS는 지난해 11월 중국에서 운영하던 합작 증권사 지분을 24.99%에서 51%로 확대했다. 같은 달 독일 알리안츠그룹은 외국계 보험사 최초로 중국에 지분 100%를 보유한 지주사를 세웠다.

글로벌 금융회사들은 오래전부터 중국 자본시장 진출을 모색해왔지만 지분 제한 규제에 막혀 제대로 사업을 추진할 수 없다고 불만을 제기해왔다. 중국 정부는 외국계 금융회사는 반드시 중국 현지 업체와의 합작을 통해서만 중국에서 영업할 수 있고 합작사의 지분은 과반을 보유하지 못하도록 규제해왔다. 하지만 무역전쟁을 벌이고 있는 미국의 강한 압박에 외국계 금융회사에 빗장을 열어젖히며 금융시장 개방에 속도를 내고 있다.

전문가들은 중국의 금융시장 규모를 45조달러로 추정했다. 내년부터 시장이 개방되면 외국계 금융회사들은 2030년까지 매년 1조달러 규모의 시장을 확보하고 연평균 90억달러의 수익을 올릴 것으로 보고 있다.

외국 금융회사들이 중국 시장에 집중하는 또 다른 이유는 가계 금융자산이 축적될 여건이 갖춰졌기 때문이다. 지난해 중국의 1인당 국내총생산(GDP)은 9771달러였는데 6%만 성장해도 올해 1만달러를 돌파한다. 통상 1인당 GDP가 1만달러를 넘어서면 은행뿐 아니라 증권, 자산운용, 보험 등의 분야가 폭발적으로 성장한다.

베이징=강동균 특파원 kd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