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크라이나 정부와 친러시아 성향의 분리주의 반군 간 포로 교환이 29일 우크라이나 도네츠크 지역에서 이뤄졌다. 러시아의 지원을 받는 우크라이나 동부(돈바스 지역) 분리주의 반군은 2014년 3월 크림반도가 러시아에 병합된 뒤 분리·독립을 선언하고 정부를 상대로 무장 투쟁을 벌여왔다. 우크라이나와 러시아는 지난 9일 포로 교환 등 분쟁 해결에 합의했다.

로이터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