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NBC 설문…신중론 확산
뉴욕증시 조정 목소리 커져
미국의 백만장자 투자자 사이에서 신중론이 커지고 있다. 내년 미국 경기가 올해보다 위축되고, 거침없이 상승 중인 뉴욕증시도 조정을 거칠 것이라는 관측이 힘을 얻고 있다.

CNBC는 최근 100만달러 이상 투자자산을 가진 700여 명을 대상으로 설문한 결과 응답자의 39%가 내년 미국 경제가 위축될 것이라고 답했다고 지난 27일 보도했다. 이 조사는 6개월마다 하는데, 지난 6월에는 14%만 내년 경기 둔화를 전망했다.

또 내년 S&P500 지수가 최소 5% 상승할 것이란 응답자는 같은 기간 65%에서 54%로 줄었다. 자산가들이 기대하는 평균 수익률도 연 4.0~5.9%에 그쳤다. 올해(12월 27일까지 29.2%)처럼 가파른 수익률은 기대하지 않고 있다는 얘기다.

자산운용사 뱅가드의 조지프 데이비스 선임이코노미스트는 “미국 주식은 내년에 대량 매도 상황에 직면할 수 있다”며 조정장을 예상했다. 조정장은 통상 주가가 최고가 대비 10% 이상 하락하는 것을 의미한다.

자산가들은 내년 증시의 최대 변수로 11월 대통령선거를 꼽았다. 또 지지 후보를 묻는 질문에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36%), 조 바이든 전 부통령(14%), 엘리자베스 워런 상원의원(8%) 등의 순으로 답했다. CNBC는 자산가들이 진보 성향이 강한 민주당 후보들에게 강한 경계심을 보였다고 분석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를 통해 “새로운 무역 합의와 더 많은 것들, 최고는 아직 오지 않았다”며 뉴욕증시의 추가 상승을 자신했다.

뉴욕=김현석 특파원 realis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