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 차이나'로 불리는 베트남이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7% 이상의 높은 경제성장률을 기록했다.

베트남 통계총국이 27일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베트남의 올해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은 7.02%로 나타났다.

이는 베트남 정부가 설정한 목표 6.6∼6.8%를 초과 달성한 것이다.

또 10년 만에 최고를 기록한 지난해 GDP 성장률 7.08%에 근접하는 수치다.

생산, 조립 분야가 지난해보다 11.29% 증가하면서 성장을 견인했고, 서비스 분야도 7.3%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베트남 경제 2년 연속 7% 고성장…내년 6.8% 목표

수출도 2천634억5천만달러(약 305조원)를 달성해 지난해보다 8.1% 늘었고, 수입은 2천535억1천만달러(약 294조원)로 작년보다 7% 증가했다.

미국과 중국의 무역전쟁 여파로 베트남의 대(對)미국 수출이 크게 늘었고, 외국인 투자도 쇄도한 덕분으로 풀이된다.

올해 베트남에 투자하겠다고 등록한 외국 자본은 380억2천만달러(약 44조원)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7.2% 증가했다.

해외직접투자(FDI) 규모도 203억8천만달러(약 23조원)로 작년보다 6.7%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베트남은 내년도 GDP 성장률 목표를 6.8%로 잡았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