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에는 '북한 미사일로 경보 작동' 오보 냈다가 관련자 처분
NHK "北미사일 바다에 낙하 추정"…오보 내고 사과

북한이 이른바 '연말 시한'을 앞두고 도발에 나설 가능성에 국제사회가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는 와중에 일본 공영방송 NHK는 북한이 미사일을 발사한 것처럼 오보를 냈다.

27일 NHK에 따르면 NHK는 이날 오전 0시 22분께 '북한 미사일 바다에 낙하한 것으로 추정 홋카이도(北海道) 에리모미사키(襟裳岬) 동쪽 약 2천㎞'라고 인터넷으로 속보를 내보냈다.

하지만 NHK는 이후 "잘못해서 속보를 내보냈다"며 "훈련용으로 쓴 문장이며 사실이 아니었다.

시청자·국민 여러분께 사과한다"고 밝혔다.

NHK는 오보 원인을 조사 중이다.

중국 관영 신화통신은 이와 관련해 미국 국방부가 "펜타곤은 어떤 형태의 발사도 추적하고 있지 않다"고 밝히는 등 북한이 미사일을 쏘지 않았다는 점을 확인했다고 보도했다.

NHK가 북한의 군사 동향과 관련해 오보를 낸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NHK는 작년 1월 16일에도 북한이 미사일을 발사해 전국에 순시 경보시스템(제이 얼러트)이 작동했다는 내용의 뉴스 속보를 인터넷 홈페이지 등에 내보냈다고 몇 분 후 '잘못해서 내보낸 것이었다.

제이 얼러트는 나오지 않았다'고 정정하고 사과했다.

NHK 측은 인터넷에 뉴스를 내보내는 장치를 보도국 담당자가 잘못 조작했다고 경위를 설명했다.

이에 관해 당시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제이 얼러트는 국민의 안전·안심에 관련된 매우 중요한 정보다.

재발 방지를 철저하게 하면 좋겠다"고 논평하기도 했다.

이 사건으로 NHK는 보도국장을 '훈고'(訓告, 일종의 경고) 처분하고, 뉴스제작센터장과 TV뉴스부장에게 '엄중 주의' 징계를 내렸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