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황 "무조건적 사랑" 메시지…트럼프, '메리 크리스마스' 인사 고수
산불에 물난리 겪은 지역도 속출…英일가족 3명, 수영장 익사 비극

지구촌 각국은 성탄절을 맞아 아기 예수 탄생과 사랑의 의미를 되새겼다고 외신들이 전했다.

하지만 일부 국가는 정치적 이슈와 자연재해로 몸살을 앓으며 침울한 성탄절을 보내야만 했다.

지구촌 성탄절 축하 물결…최루탄·자연재해 얼룩진 곳도(종합)

◇'무조건적 사랑' 전한 교황…베들레헴에 순례객 발길 이어져
프란치스코 교황은 24일(현지시간) 바티칸 성베드로 대성당에서 집전한 미사에서 "하느님은 최악의 상황에 놓인 우리들까지 언제나 사랑한다"며 성탄절은 하느님의 무조건적인 사랑을 떠올리게 하는 날이라고 말했다고 로이터 통신이 보도했다.

AFP 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예수 그리스도의 출생지로 알려진 팔레스타인의 베들레헴도 전 세계에서 온 순례자들로 북적였다.

요르단강 서안에 자리한 베들레헴에는 이른 아침부터 방문객이 모였고, 예수탄생 장소로 알려진 예수탄생교회 내 동굴을 관람하기 위해 줄을 지어 기다렸다.

◇'펠로시에 기도?' 질문에 즉답피한 트럼프…'메리 크리스마스' 인사 고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크리스마스 연휴를 맞아 별장인 플로리다의 마러라고 리조트를 찾았지만, 최근 하원의 탄핵소추안 의결에 불편한 심경을 드러냈다.

트럼프 대통령은 탄핵 의결을 주도한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을 위해 기도했는가'라는 기자들의 질문에 "우리는 대단한 한해를 맞이할 것이다.

감사하다"는 말로 즉답을 피했다.

그러면서 그는 기자들에게 "메리 크리스마스"라고 인사를 전했다.

몇 년 전부터 성탄 시즌을 맞는 미국에선 '메리 크리스마스'가 기독교 편향적이라는 지적에 따라 '해피 홀리데이'를 사용하는 움직임이 커지고 있는데, 트럼프 대통령은 이같은 흐름에 의식적으로 거부의사를 표시한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은 2016년 대선 때부터 "'메리 크리스마스'를 되찾아오겠다"며 '크리스마스 전쟁'을 선언했었다.

◇ 4월 화재 여파로 200년 전통의 노트르담 성탄미사 중단
지구촌 성탄절 축하 물결…최루탄·자연재해 얼룩진 곳도(종합)

프랑스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은 지난봄 발생한 화재 여파로 216년 만에 처음으로 성탄 미사를 진행하지 않았다.

하지만, 파트리크 쇼베 노트르담 대성당 주임신부는 인근 생제르맹 록스루아 성당에서 크리스마스이브에 자정 예배를 집전했다.

산타클로스의 선물을 손꼽아 기다리는 아이들을 향해 우주에선 '산타 위치 추적'의 메시지를 지구에 발신했다.

국제우주정거장(ISS)의 미국 우주비행사 앤드루 모건 대령은 북미항공우주방위사령부(NORAD)의 트위터 영상을 통해 "산타가 인도 상공에서 남쪽으로 가고 있다는 시각적 확인자료를 확보했다"고 밝혔다.

◇최루탄 연기 뒤덮인 홍콩…스리랑카에선 철통 경계 속 미사
지구촌 성탄절 축하 물결…최루탄·자연재해 얼룩진 곳도(종합)

민주화 시위가 7개월째 이어지고 있는 홍콩에선 최루탄 연기가 이틀째 도심을 뒤덮었다.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에 따르면 시위대는 크리스마스 이브부터 성탄절 당일까지 홍콩 도심 거리와 대형 쇼핑몰에서 민주화 확대를 요구했고, 경찰이 강제진압에 나서면서 최루탄과 화염병이 오가는 격렬한 공방이 벌어졌다.

스리랑카에서는 침울한 분위기 속에서 성탄 미사가 진행됐다고 dpa 통신이 보도했다.

지난 5월 이슬람 극단주의 세력이 부활절 연쇄 폭탄 테러를 일으켜 268명의 목숨을 앗아간 기억이 여전히 생생하기 때문이다.

미사가 거행된 성당과 교회 주변에선 무장 경찰이 배치돼 삼엄한 경계 활동을 펼쳤다.

◇산불, 태풍에 몸살…英일가족 3명, 성탄이브 수영장서 익사 비극
지구촌 성탄절 축하 물결…최루탄·자연재해 얼룩진 곳도(종합)

남반구의 호주에선 피서객들이 해변에 모여 성탄절을 맞이했지만, 폭염이 최악의 산불재난을 더욱 확산시킬 것이라는 걱정이 더욱 컸다.

dpa 통신은 "성탄절 아침에 비가 내렸지만, 시드니 서부 지역의 거대한 두 개의 산불이 합쳐질 수 있다는 우려를 잠재우는 데 실패했다"고 말했다.

산불 피해와는 정반대로 이탈리아의 수상 도시 베네치아는 성탄 이브에 물난리를 겪었다.

관광객들이 많이 몰리는 크리스마스 시즌에 조수 수위가 치솟아 도시의 절반이 물에 잠기자 베네치아 당국에는 비상이 걸렸다.

필리핀에는 시속 195㎞에 달하는 돌풍과 폭우를 동반한 태풍 '판폰'이 상륙하며 4천명 이상의 주민이 대피하는 등 피해가 속출했다.

이와 함께 스페인의 한 리조트에 머물던 영국 일가족 3명이 성탄절 전날 수영장에서 익사해 현지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고 로이터 통신이 보도했다.

한 목격자는 현지 언론에 수영장에 빠진 9살 딸을 구하기 위해 53세의 아버지와 16살 오빠가 수영장에 뛰어들었지만, 모두 숨졌다고 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