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도발에 美전문가들 엇갈린 반응
"북한은 이미 도발의 수준을 넘었다"
"새로운 대미 정책 수립 위한 행보일 뿐"
북한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주재한 가운데 제7기 제3차 확대회의를 열고 국방력 강화하기 위한 문제를 논의했다고 22일 조선중앙TV가 보도했다. 회의를 주재하는 김 위원장의 모습/사진=연합뉴스

북한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주재한 가운데 제7기 제3차 확대회의를 열고 국방력 강화하기 위한 문제를 논의했다고 22일 조선중앙TV가 보도했다. 회의를 주재하는 김 위원장의 모습/사진=연합뉴스

북한이 일방적으로 '연말 시한'을 설정하고 이에 맞춰 미국에 '크리스마스 선물'을 보낼 것이라고 선언한 가운데, 미국 동부시간으로 크리스마스 이브날인 24일 북한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시험발사를 할 가능성이 있다는 미국 전문가의 분석이 제기됐다. 반면 '크리스마스 선물'은 단지 북한의 새로운 '대미 정책' 수립을 위한 강경 대응일 뿐 실질적 행동은 없을 것이라는 관측도 나왔다.

23일(현지시간) 해리 카지아니스 미국 국가이익센터(CNI) 국장은 자유아시아방송(RFA)와의 인터뷰서 "북한은 이미 도발의 길로 들어섰다"고 진단했다. 이는 북한이 전날 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 확대회의를 개최한 것을 염두에 둔 발언으로 풀이된다.

이어 "(북 확대회의의) 내용과 지금까지 북한이 발표한 담화들을 살펴보면 북한은 이미 도발의 수순을 밟으면서 '새로운 길'을 가고 있다"며 "북핵 해법을 모색하기 위해 개최된 한중 정상회담 역시 북미 간 긴장 국면을 전환하고 북한의 도발을 막기에는 역부족일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특히 카지아니스 국장은 북한이 미국을 위한 '크리스마스 선물'로 ICBM을 시험발사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러면서 발사시간은 미 동부시간 기준 24일 오후 6시~10시(한국시간 25일 오전 8시~낮 12시) 사이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에반스 리비어 전 미 국무부 동아태 담당 수석부차관보도 23일 RFA와의 인터뷰에서 북한이 선언한 '크리스마스 선물'은 실행할 가능성이 높다고 예측했다. 다만 리비어 수석차관보는 북한이 핵실험이나 ICBM 시험 발사하는 것보다는 미국의 대응 수위가 낮을 수 있다고 판단해 위성발사를 택할 가능성이 높다고 봤다.

반면 게리 세이모어 전 백악관 대량살상무기 정책조정관은 같은 날 언론과의 인터뷰서 북한의 '크리스마스 선물' 자체가 없을 것이라고 예측했다. 그러면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내년 초 신년사까지 지켜봐야 한다는 신중한 견해를 나타냈다.

CNN 역시 전날 북한 지도부 사정에 밝은 소식통을 인용하며 "북한이 미국에 보낼 크리스마스 선물은 ICBM 시험 발사 같은 물리적 도발이 아닌 '새로운 대미 정책', 즉 비핵화 문제를 협상 테이블에서 치우는 강경책 발표일 가능성이 높다"며 '크리스마스 선물'이 실제로 행해질 가능성이 적다고 봤다.

배성수 한경닷컴 기자 baeba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