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례 기자회견서 개헌 시사
일각선 딸 후계자 임명 주장도

회견장 인근서 총기난사 사건
푸틴, 장기집권 야욕…"헌법서 연임 제한 없앨 수도"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사진)이 헌법을 뜯어고쳐 집권 연장에 나설 뜻을 내비쳤다.

19일(현지시간) 러시아 모스크바타임스에 따르면 푸틴 대통령은 이날 모스크바 월드트레이드센터(WTC)에서 연례 연말 기자회견을 열고 대통령 임기와 관련한 헌법 조항을 개정할 수 있다고 밝혔다.

그는 “일부 정치학자 등은 헌법이 대통령 연임 횟수를 제한하는 게 적절하지 않다고 지적한다”며 “이 조항이 없어질 수도 있다”고 말했다. 또 “헌법은 사회 발전에 따라 변할 수 있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현행 러시아 헌법은 대통령의 3연임 이상을 금지하고 있다. 사실상 20년간 집권 중인 푸틴 대통령이 중간에 대통령직을 내려놨던 이유다. 푸틴 대통령은 2000년부터 2008년까지 대통령직 2연임 후 측근인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총리와 서로 자리를 바꿨다. 4년 뒤인 2012년엔 6년으로 임기가 늘어난 대통령직에 복귀했다. 2연임 중인 푸틴 대통령의 현재 임기는 2024년까지다.

푸틴 대통령은 기자회견 후 국영TV와의 인터뷰에서 헌법 개정 가능성에 대한 추가 언급은 피했다. 그는 “(헌법 개정 가능성은) 기자들의 질문에 답한 것일 뿐 내 쪽에서 준비한 얘기는 아니다”고 했다.

주요 외신들은 푸틴 대통령이 임기 연장에 나서기 전에 여론을 떠보기 위해 이 같은 발언을 한 것이라고 해석했다.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는 “푸틴 대통령의 연말 기자회견은 철저한 사전 준비를 거쳐 연출되는 행사”라며 “사실상 대국민 성명을 발표하는 성격이 강하다”고 했다. 미국 워싱턴포스트(WP)는 “푸틴 대통령이 개헌 가능성을 언급해 임기 연장 가능성을 타진해본 것”이라고 보도했다.

일각에선 푸틴 대통령이 자신의 딸을 후계로 세울 수 있다는 주장도 나온다. 이날 푸틴 대통령이 딸들을 언급한 뒤 “여자도 리더가 될 수 있고, 덜 공격적인 여성적 리더십이 (러시아에) 필요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푸틴 대통령은 각 30대 중반인 딸 둘을 두고 있다. FT는 “딸 중 한 명이 후계자로 임명될 수 있다는 추측도 나온다”고 했다.

이날 기자회견 직후 모스크바 시내 러시아연방보안국(FSB) 건물 근처에선 총격 사건이 벌어져 보안국 요원 한 명이 숨졌다. 범인은 사살됐고 당국은 테러 가능성을 두고 조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FSB 건물은 WTC에서 약 6㎞ 떨어져 있다.

선한결 기자 alway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