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오는 23일 중국 베이징에서 시진핑 국가주석과 정상회담을 진행한다. 이번 정상회담이 한한령이 해제되는 촉매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인 지에 대해 관심이 모이고 있다.

청와대는 문재인 대통령이 중국 쓰촨(四川)성 청두(成都)에서 열리는 한중일 정상회의 참석을 위한 방중을 계기로 오는 23일 베이징에서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정상회담을 한다고 19일 공식 발표했다.

문 대통령은 제8차 한중일 정상회의 참석차 23일부터 1박2일 일정으로 중국을 방문한다. 청두 방문 직전 베이징에 들러 시 주석과 회담을 진행한다.

한정우 청와대 부대변인은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은 시 주석과의 정상회담을 통해 한중관계 발전 및 양국 간 교류협력 활성화 방안, 한반도 정세에 대해 깊이 있는 의견을 교환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과 시 주석 간 회담은 6개월 만이다. 지난 6월 말 일본 오사카에서 열린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를 계기로 만난 바 있다.

특히, 한중 정상은 자리에서 최근 교착상태를 이어가고 있는 북미 간 비핵화 대화를 올바른 궤도에 올려놓기 위한 방안을 두고 머리를 맞댈 예정이다.

북한이 제시한 '연말시한'을 앞두고, 최근 북한의 무력도발 가능성까지 나오는 등 한반도를 둘러싼 긴장감이 고조되고 있다.

이에 청와대 내에선 문 대통령의 북한의 '뒷배'를 자처하는 중국과의 소통을 통해 북한을 대화의 장으로 끌어내는 노력을 할 수 있을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문 대통령은 시 주석과 회담 이후 같은 날 청두로 이동, 리커창(李克强) 중국 총리와도 회담할 예정이다. 한 부 대변인은 "리 총리와의 회담에서 한중 실질협력 제고 방안과 한일중 3국협력 틀 내에서의 한중 협력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이번 한중정상회담과 리커창 총리와의 회담 통해 양국 정상 차원의 전략적 소통을 강화하고 향후 한중관계 발전 방향에 대해 의견을 교환한다"며 "양국의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를 보다 내실화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