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환성 높여줄 표준규격 마련 파트너십 맺어…삼성·이케아·시그니파이도 참여
"스마트홈 제품 연동시키자"…애플·구글·아마존 '적과의 동침'

애플과 구글, 아마존 등 정보기술(IT) 공룡들이 각종 스마트홈 제품들이 서로 연동되도록 하기 위한 파트너십을 맺었다고 경제매체 CNBC가 1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아마존, 애플, 구글과 사물인터넷(IoT)용 통신 프로토콜의 규격 연합체 지그비 얼라이언스는 이날 스마트홈 기기를 위한 개방형 통신 기준을 개발하기 위한 워킹그룹을 결성한다고 발표했다.

'인터넷 프로토콜(IP)을 이용한 프로젝트 커넥티드 홈'으로 명명된 이번 사업은 스마트홈 제품에 로열티를 내지 않아도 되는 통일된 통신 규격을 채택해 제품 간 호환성을 높이는 것이 목표다.

이들 업체는 "이번 프로젝트는 다양한 스마트홈 기기와 모바일 앱(응용프로그램), 클라우드 서비스끼리 서로 연결되도록 하고, 기기 인증을 위한 IP 기반의 통신 기술을 선정하는 것이 목표"라고 설명했다.

인공지능(AI) 개인비서가 탑재된 스마트 스피커, 보안 카메라, 태블릿 PC, 무선 이어폰 등을 놓고 치열하게 경쟁하는 업체들이 이처럼 손을 잡은 것은 이례적이다.

지금은 가정용 스마트 자물쇠를 살 때 아마존 에코와 연동되는 것을 살지, 아니면 구글 홈이나 애플 홈킷과 연동되는 것을 살지 결정해야 한다.

제조사도 마찬가지다.

자사 제품이 아마존이나 애플, 구글의 통신 기준 중 어느 것을 지원할지 처음부터 결정해야 하고, 지원한다면 제품 수명이 다할 때까지 계속해서 업데이트해줘야 한다.

CNBC는 "새로운 기준은 이런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통일된 기준이 생기면 소비자나 제조사 모두 골치 아픈 선택의 부담이 줄고, 제품에는 다양한 연결 규격을 모두 지원하기 위해 비슷한 용도의 부품이 중복 탑재되지 않아도 된다.

쉽게 말해 아마존 에코를 통해 구글이나 애플의 스마트홈 제품에 명령을 내리고 제어할 수 있게 되는 것이다.

이들 업체는 "이번 프로젝트는 스마트홈 기기들이 보안이 튼튼하고 믿을 만하며 매끄럽게 서로 연결돼 이용할 수 있어야 한다는 공유된 믿음에 기초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들은 먼저 화재(연기) 경보장치나 일산화탄소(CO) 감지기, 스마트 도어·자물쇠, 보안 시스템, 전원 플러그, 창문 블라인드, 냉난방 공조장치 등 물리적 안전과 관련된 스마트홈 기기에 집중할 계획이다.

이어 다른 종류의 기기나 솔루션으로 표준규격 제정을 확장할 예정이다.

이들은 내년 말까지 규격 초안과 예비 오픈소스를 마련해 발표한다.

지그비 얼라이언스 회원사인 삼성 스마트싱스와 이케아, NXP반도체, 슈나이더일렉트릭, 시그니파이(옛 필립스 조명), 실리콘랩스, 솜피도 이번 프로젝트에 참여한다.

시장조사업체 IDC에 따르면 올해 전 세계에서 출시되는 스마트홈 제품은 작년보다 23.5% 늘어난 8억1천500만 개에 달하며 2023년에는 13억9천만 개로 늘어날 것으로 추정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