찰스 브라운 미국 태평양공군사령관이 17일(현지시간) 북한의 연말 '도발' 가능성과 관련해 "만약 외교적 노력이 무너지면 우리는 준비돼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가 2017년에 했던 많은 것이 있어서 우리는 꽤 빨리 먼지를 털어내고 이용할 준비가 될 수 있다"며 "우리가 예전에 했던 모든 것을 살펴보고 있다"고 했다.

브라운 사령관은 이날 워싱턴DC에서 열린 조찬행사에서 이같이 말했다고 미 의회전문지 더힐이 보도했다.

브라운 사령관은 '북한의 크리스마스 선물이 무엇일 것 같냐'는 취재진의 질문엔 "장거리 탄도미사일의 일종이 선물이 될 것"이라며 "(시점이)성탄 전야냐, 성탄절이냐, 신년 이후냐의 문제일뿐"이라고 했다.

브라운 사령관은 이날 미군의 역할에 대해 대북 외교를 지원하는 것이라고 전제했다. 여전히 '외교가 우선'이라는 의미다. 하지만 '외교적 노력이 무너질 경우'를 거론하며 '2017년에 했던 모든 것을 살펴보고 있다'고 한건 간접적으로 대북 군사옵션을 거론한 것이다. 2017년에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의 잇따른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와 핵실험에 대해 '화염과 분노'를 거론하며 대북 군사옵션까지 고려했었다.

브라운 사령관의 이날 발언은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가 서울 방문 중 북한에 공개적으로 회동을 제안했지만 북한으로부터 답변을 듣지 못한채 한국을 떠난 이후 나왔다.

트럼프 대통령도 최근 "김정은(북한 국무위원장)이 적대적 행위를 하면 모든 것을 잃을 것"이라고 경고했었다.

워싱턴=주용석 특파원 hohobo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