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내각 구성 앞두고 긴장 고조

14일(현지시간) 밤 레바논 수도 베이루트에서 반정부 시위대와 경찰의 충돌로 수십명이 다쳤다고 dpa, AFP, 로이터통신 등 외신이 보도했다.

레바논 경찰은 이날 베이루트의 의회 쪽으로 행진하던 시위대를 해산하려고 고무탄과 최루가스를 발사했으며 시위대는 경찰을 향해 돌을 던졌다.

레바논 적십자는 트위터에서 이 충돌로 인한 부상자 10명을 병원으로 옮기고 현장에서 33명을 치료했다고 밝혔다.

레바논 보안당국은 경찰이 최소 20명 다쳤다고 전했다.

또 시위대에 따르면 이날 밤 레바논의 시아파 정파 헤즈볼라와 그 동맹인 아말 조직원들이 시위 참가자들을 폭행했다.

지난 두 달 간 레바논의 반정부 시위는 대체로 평화적으로 진행됐지만 최근 폭력 사태가 종종 발생해 우려를 키웠다.

레바논 반정부 시위대-경찰 충돌로 수십명 부상

특히 이번 충돌로 새 내각 구성을 앞둔 레바논 정국의 긴장이 높아졌다.

하산 나스랄라 헤즈볼라 사무총장은 지난 13일 방송 연설에서 "의회가 16일 회의를 열어 각 정파가 낸 후보 중 가장 많은 표를 받은 이가 총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레바논에서는 지난 10월 17일 메신저 프로그램의 세금 계획에 대한 반발로 시작된 반정부 시위가 이어지고 있다.

시위대는 막대한 국가부채, 실업률 등 경제난과 기득권 정치인들의 부패를 비판하면서 전문적 기술관료들로 구성된 내각을 요구하고 있다.

하리리가 지난 10월 29일 총리직 사퇴를 발표한 뒤에도 정파들의 이견 속에 새 내각 구성이 계속 지연됐다.

최근 사업가 사미르 카팁이 총리 후보로 거론됐다가 후보를 포기한다고 발표했다.

레바논의 수니파 이슬람 최고 지도자인 셰이크 압델 라티프 드리안은 지난 8일 카팁을 만나 하리리를 차기 총리로 지지한다고 밝혔다.

18개 종파가 복잡하게 얽혀있는 레바논은 명목상 대통령제(임기 6년의 단임제)이지만 사실상 총리가 실권을 쥐는 내각제에 가깝다.

정파 간 권력 안배를 규정한 헌법에 따라 대통령은 마론파 기독교, 총리는 이슬람 수니파, 국회의장은 이슬람 시아파 출신이 각각 맡는 독특한 원칙을 유지하고 있다.

레바논 반정부 시위대-경찰 충돌로 수십명 부상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