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기총선서 과반의석 훌쩍 넘겨
존슨 "국민들 강력한 위임 받아"
보리스 존슨 총리가 이끄는 영국 보수당이 12일(현지시간) 열린 총선에서 압승했다. 존슨 총리의 공약에 따라 2016년 6월 국민투표 이후 3년6개월을 끌어온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가 내년 1월 말 현실화할 전망이다.

영국 선거관리위원회는 13일 개표 결과 집권여당인 보수당이 하원 전체 의석 650석 중 절반(325석)을 훨씬 넘는 364석을 확보했다고 발표했다. 제1야당인 노동당은 203석을 얻는 데 그쳤다. 보수당이 얻은 의석은 1987년 마거릿 대처 총리 시절(376석) 후 32년 만의 최대 규모다.

3년6개월간의 브렉시트 논란에 지친 영국 국민이 이번 총선에서 존슨 총리의 브렉시트 안에 힘을 실어줬다는 분석이 나온다. 존슨 총리는 승리가 확정된 뒤 “이번 선거에서 국민으로부터 브렉시트 이행을 위한 강력한 위임을 받았다”고 밝혔다.

영국은 2016년 6월 치러진 브렉시트 국민투표에서 전체 51.9%의 국민이 EU 탈퇴에 찬성했다. 애초 영국은 EU와의 합의에 따라 지난 3월 말 브렉시트를 단행할 계획이었다. 그러나 영국과 EU가 합의한 브렉시트 합의안이 하원에서 잇달아 부결되면서 브렉시트 시한은 내년 1월 말로 세 차례 연기됐다.

총선 결과에 따라 브렉시트 불확실성이 해소되면서 파운드화 가치는 미 달러화 대비 19개월 만의 최고치인 파운드당 1.34달러로 치솟았다.

런던=강경민 특파원 kkm1026@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