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장 이후 연속 상한가
사우디아라비아 국영석유 회사 아람코 주가가 거래 이틀째인 12일(현지시간)에도 상한가까지 치솟았다.

사우디 리야드 주식시장(타다울)에 상장된 아람코 주식은 거래 첫날인 지난 11일 공모가보다 10% 올라 상한가인 35.2리얄(약 1만1136원)로 마감했다. 12일에도 개장 직후 주가가 10% 상승해 38.7리얄(약 1만2243원)로 거래됐다.

이날 주가를 기준으로 아람코의 시가총액은 2조680억달러(약 2453조원)로 증가했다. 이로써 아람코의 기업공개(IPO) 이전까지 가장 비싼 기업이었던 미국의 애플(1조2000억달러)을 가뿐히 추월했다. 아람코의 시총은 한국에서 시총이 가장 큰 삼성전자(318조원)의 7.7배에 달한다.

사우디 정부는 IPO 전 아람코의 기업 가치를 2조달러로 기대했지만 안보 문제, 유가 부진 등으로 공모 시점에서 가치는 1조7000억달러에 그쳤다. 그러나 주식 거래 개시 이틀 연속 상한가까지 오르면서 기대치인 2조달러를 넘어섰다. 아람코는 11일 지분의 1.5%를 타다울에 상장해 거래를 시작했다.

아람코는 ‘왕관의 보석’이라고 불릴 만큼 사우디 알사우드 왕가의 권좌를 유지하는 경제적 기반이다. 전 세계 산유량의 10%(하루 약 1000만 배럴)를 생산하는 막강한 영향력을 지닌 에너지 회사이기 때문이다.

올해 1~9월 이 회사의 순이익은 680억달러(약 81조2000억원), 매출은 2440억달러(약 291조5000억원)였다. 미국의 애플과 비교하면 같은 기간 순이익(353억달러)은 두 배에 가깝고 매출(1758억달러)은 1.4배다.

아람코가 올해 초 공개한 지난해 순이익은 1111억달러(약 132조7000억원)였다.

서욱진 기자 ventur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