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와 북한 비핵화 공동목표 재확인"
마이크 폼페이오(오른쪽) 미국 국무장관과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이 10일(현지시간) 워싱턴DC 국무부 청사에서 회담한 뒤 공동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AP

마이크 폼페이오(오른쪽) 미국 국무장관과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이 10일(현지시간) 워싱턴DC 국무부 청사에서 회담한 뒤 공동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AP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10일(현지시간) 북한이 장거리미사일 발사 시험과 핵 실험을 중단하고 비핵화를 향하겠다는 약속을 준수할 것으로 매우 기대한다고 밝혔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워싱턴에서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과 회담 직후 기자회견을 가졌다. 북한이 적대적인 모습으로 회귀하는 것에 준비가 되었느냐는 질문에 그는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의 기대가 모호하지 않다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북한이 연말을 협상 시한으로 제시하고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 시험 등 도발을 지속하자 이에 경고 목소리를 낸 것으로 풀이된다.

ICBM 발사·핵 실험 중단은 트럼프 대통령이 대북 정책에서 최대 성과로 꼽는 부분이자 북한이 넘어선 안 될 '레드라인'으로 여겨진다.

폼페이오 장관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 대해 "개인적으로 비핵화를 약속했고 장거리 미사일 시험과 핵실험을 하지 않겠다고 말했다"며 "이 모든 것은 북한이 계속 준수할 것이라고 우리가 매우 기대하는 약속들"이라고 언급했다.

이어 "우리는 의사소통할 수 있는 장소와, 비핵화 달성을 위해 나아갈 길에 대해 그들(북한)과 대화할 수 있는 협상 메커니즘을 노력하고 발전시키기 위해 계속 작업하고 있다"며 이날 러시아 외무장관과의 회담에 대해서는 "라브로프 장관과 내가 북한이 (비핵화를) 달성하는 것을 돕기로 결심한 것"이라고 말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우리는 목표에 공통부분이 있다"며 "북한이 거기(최종적이며 완전하게 검증된 비핵화·FFVD)에 도달하는 것을 돕기 위해 함께 길을 알아내는 데 연대하려 한다. 이는 북한과 북한 국민이 트럼프 대통령의 말대로 더 밝은 미래를 가질 수 있도록 하기 위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서 결의한 대북 제재 이행의 필요성도 강조됐다. 폼페이오 장관은 "러시아에 많은 북한 노동자가 있다. 유엔 안보리 결의는 그들이 떠나도록 요구한다"며 "이 제재들은 러시아가 스스로 투표한 유엔 안보리 결의안에 의해 모두 추동된다. 우리는 그들(러시아)이 그것을 완료하고 완전히 준수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