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정치권, '조지아인 살인' 놓고 "러시아에 추가 조처해야"

독일 정치권이 베를린에서 발생한 조지아인 살인 사건과 관련, 배후 의혹을 받는 러시아를 상대로 추가 조처를 해야 한다고 요구하면서 수사 협력을 요구하고 나섰다.

독일 당국은 러시아 측의 개입 의혹을 수사하면서 지난 4일 러시아가 수사 협조를 하지 않는다는 이유로 외교관 2명을 추방 조처했다.

집권 기독민주당 대표이자 국방장관인 안네그레트 크람프-카렌바우어는 8일 일요지 빌트암존탁과의 인터뷰에서 "연방 정부는 추가적인 조처에 대해 논의해 결정해야 할 것"이라며 "러시아 측은 범죄 조사에 기여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디트마르 바르취 좌파당 원내대표는 최근 RND 방송국 인터뷰에서 외교적 긴장관계가 조성되지 않도록 러시아 측이 협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연방하원의 외교위원회 위원인 요르겐 트리탄 녹색당 의원도 일간 아우스부르거알게마이네차이퉁과의 인터뷰에서 러시아가 이번 사건에 대해 외면한다고 비판하면서 사건 조사에 대한 협력을 요구했다.

러시아는 지난 8월 발생한 조지아 국적의 젤림한 한고슈빌리 살인 사건의 배후라는 의혹을 받아왔다.

한고슈빌리는 베를린 시내 공원인 티어가르텐에서 인근 이슬람 사원으로 가던 중 총상을 입고 숨졌다.

독일 경찰은 권총과 소음기를 버린 뒤 전동 스쿠터를 타고 현장을 벗어나려던 러시아 국적의 남성 1명을 체포하고 조사 중이다.

한고슈빌리는 러시아와 체첸 간의 체첸 2차 전쟁 당시 체첸 편에서 싸운 데 이어 우크라이나 및 조지아의 정보기관에 러시아 스파이에 대한 정보를 넘겨줬다고 독일 현지 언론이 전했다.

이에 러시아 측은 조지아인 살인 사건에 러시아가 개입돼 있다는 추정은 전혀 근거가 없는 것이라며 보복 조처를 예고했다.

러시아 보안기관 측은 이미 독일 언론에서 살해된 한고슈빌리가 조지아 정보기관 등과 연계해 반(反)러시아 활동을 했다고 보도했는데도, 러시아 현지언론을 상대로 이를 부각하려는 의도를 보였다.

러시아 보안기관 관계자는 "한고슈빌리가 체첸 범죄 집단과 북캅카스 지역 및 중동 지역 테러조직 간 긴밀한 접촉을 주선해왔다"면서 "그가 체첸 전투에 직접적으로 참여하지는 않았지만 테러조직의 지시를 받아 북캅카스 지역에서 테러를 기획하고 준비하는 책임을 담당했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