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3월까지 하루 170만 배럴 감산…전문가들, 유가 영향에는 '글쎄'
"주요 산유국, 하루 50만 배럴 추가 감산에 합의"

주요 산유국들이 내년에 하루 50만 배럴을 추가로 감산하기로 합의했다.

6일(현지시간)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석유수출기구(OPEC) 회원 14개국과 러시아 등 10개 주요 산유국의 연합체인 OPEC+(OPEC 플러스)가 이날 오스트리아 빈에서 회의를 열고 이같이 합의했다.

OPEC+는 전 세계 석유의 절반 이상을 생산하고 있다.

이에 따라 내년부터 감산 되는 원유량은 하루당 170만 배럴이 될 전망이다.

감산 기간은 내년 3월까지이며 이후 계획은 추후 논의하기로 했다.

앞서 OPEC+는 지난 7월 회의에서 하루당 120만 배럴의 원유를 감산하는 정책을 내년 1분기까지 하기로 결론을 내렸다.

시장은 OPEC+가 이번 회의에서 석유 생산량을 추가로 감산하는 데 합의가 이뤄질 것으로 예상했다.

OPEC을 주도하고 있는 사우디아라비아가 국영 석유 회사인 아람코의 기업 공개(IPO)에 맞춰 기름값을 떠받치기 위해 감산 연장에 적극적으로 나섰기 때문이다.

사우디 에너지 장관인 압둘아지즈 빈 살만 왕자는 OPEC+ 회의 개막식에서 "종교와 마찬가지로 당신이 신자라면 실천해야 한다.

실천이 없다면 당신은 불신자"라며 회원국들에 감산 약속을 지킬 것을 강조했다.

다만 이번 추가 감산이 OPEC+가 원하는 대로 유가 인상을 끌어낼지에 대해 전문가들의 시각은 회의적이라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사우디 등 일부 산유국이 현행 할당량보다 더 적은 양의 석유를 생산하고 있어 추가 감산 합의의 의미가 크지 않다는 설명이다.

일례로 사우디의 경우 현재 하루당 1천30만 배럴을 생산하기로 돼 있지만 실제 생산량은 하루 평균 980만 배럴에 불과하다.

사우디와 함께 OPEC+를 구성하고 있는 앙골라와 아제르바이잔, 멕시코 역시 할당량을 채우기 어려운 상태다.

더군다나 석유 수요 증가가 둔화하는 추세인 데다 미국의 셰일 오일 혁명 등으로 OPEC+가 감산을 해도 전체적으로는 공급 과잉 현상이 발생해 국제 유가가 배럴당 50달러로 다시 내려갈 수 있다고 전문가들은 진단했다.

컨설팅 업체인 'JBC 에너지'는 "이번 조정은 원유 공급 밸런스를 효과적으로 바꿀 수 있는 무언가로 해석될 수 없다"며 "사우디가 지난 4월께부터 시행하고 있는 (감산 합의의) 과잉 준수를 다른 OPEC+ 국가들에 분산하기 위한 노력"이라고 평가했다.
"주요 산유국, 하루 50만 배럴 추가 감산에 합의"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