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대사관원 초치해 강력 항의 "외국간섭 절대 허용 못 해"
SCMP "중국 내에서 대미 강경론 득세…무역협상 중단 등 거론"
주미 中 대사 "美 일부 인사들, 양국 간 '베를린 장벽' 세우려고 해"
'홍콩 이어 신장 건들자 발끈' 中 "美, 베를린장벽 쌓으려해"(종합3보)

미국 하원이 '2019 신장 위구르 인권 정책 법안'(신장인권법안)을 통과시키며 홍콩 문제에 이어 신장 문제가 양국 간 갈등 이슈로 떠오른 가운데 중국 외교당국이 법안 통과와 관련해 미 대사관원을 초치해 강력히 항의했다.

5일 중국 외교부에 따르면, 친강(秦剛) 중국 외교부 부부장은 전날 밤 윌리엄 클라인 주중 미국대사관 공사 참사관 초치해 신장인권법안 통과와 관련해 엄중한 교섭을 제기하고, 강력히 항의했다.

친 부부장은 이 자리에서 "우리는 미국이 즉시 잘못을 바로잡고, 신장 문제를 빌미로 중국 내정에 간섭하는 것을 즉시 중단할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친 부부장은 "신장은 중국의 일부분이고, 신장 사무는 온전히 중국 내정에 속한다"면서 "중국은 어떤 국가의 간섭도 용납할 수 없다"고 항의했다.

그는 이어 "미국은 중국 측이 법에 따라 신장에서 벌이는 반테러 조치를 왜곡해 인권침해 행위로 만들었다"며 "이는 사실을 외면하고, 진위를 전도하는 행위자 반테러 문제에 이중잣대를 적용하는 것"이라고 역설했다.

그러면서 "이런 행위는 국제법과 국제관계 기본 준칙을 심각하게 위반하고, 함부로 중국 내정을 간섭하는 것"이라며 "이런 완전히 잘못된 행동에 대해 중국은 강력한 분개와 결연한 반대를 표한다"고 덧붙였다.

친 부부장은 또 "중국이 국가 주권과 안전, 발전 이익을 수호하겠다는 의지는 흔들림이 없다"면서 "중국 민족 관계를 도발하고, 신장의 번영과 안정, 중국발전을 파괴하는 어떤 행위도 반드시 실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중국은 미국이 즉시 잘못을 바로잡고, 반테러 문제에서 이중잣대를 거두기를 촉구한다"며 "중국은 향후 정세에 따라 한층 더 강한 대응을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추이톈카이(崔天凱) 주미 중국 대사도 미국이 중국과의 사이에 '베를린 장벽'을 구축하고 한다고 강력하게 비난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추이 대사는 전날 워싱턴에서 열린 미·중 기업협의회 행사에서 "무역과 투자, 홍콩, 신장 자치구 등과 관련해 중국 정부를 비난하는 것은 뿌리깊은 편견에서 나온 것"이라고 비판했다.

추이 대사는 칼라 힐스, 로버트 졸릭 등 2명의 미국무역대표부(USTR) 전 대표가 참석한 이 행사에서 "일부 파괴적인 세력이 현재의 무역 마찰을 이용하는 것을 경계해야 한다"며 "미국과 중국이 갈라서야 한다는 주장이나 신냉전, 문명 충돌 등의 극단적 주장들이 득세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미국의 일부 인사들은 중국 공산당과 국가체제를 비난하면서 중국과 미국 사이에 경제, 기술, 이데올로기 분야의 베를린 장벽을 다시 세우려고 한다"고 비판했다.

신장 위구르 자치구 정부도 미 하원의 신장 인권법안 통과를 강력히 비판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성명은 "현재 신장 사회는 화합과 안정을 유지하며 지속해서 경제 발전을 이루고 있다"면서 "역사상 가장 번영의 시기를 지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미 하원이 법안을 통과한 것은 신장의 인권을 함부로 공격하는 행위"라며 "신장 위구르 자치구와 각 민족은 이에 대해 강력한 유감과 결연한 반대를 표한다"고 강조했다.

성명은 또 "신장 정부는 앞으로도 테러 활동 진압과 극단주의 사상의 침투를 막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며 "이는 신장 사회의 안정과 장기적인 평화를 위해 꼭 필요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중국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人民日報)도 이날 1면 논평(論評)을 통해 "신장 문제는 인권이나 민족, 종교가 아닌 테러와 반분열주의에 관한 문제"라며 "누구도 테러 세력을 지지하는 것을 중국은 절대 용납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인민일보는 "과거 신장에서는 테러 세력이 맹위를 떨치며 수천 건의 테러 사건을 저질렀다"면서 "이런 테러 행위는 각 민족의 생명과 재산, 안전을 극도로 위협하고, 기본 인권을 심각히 침해했다"고 지적했다.

신문은 이어 "일부 미국 정객은 이러한 사실을 외면하고 있다"며 "이들은 중국 정부의 신장정책에 대해 유언비어를 퍼뜨리고, 온갖 수를 써서 모독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아울러 "미국 의회는 걸핏하면 타국의 내정에 간섭하며 명백한 패권주의 행태를 보인다"며 "그들은 자국의 인권 문제와 미국이 국제 사회에서 일으킨 인도주의적 재난은 외면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신장인권법안 통과와 관련해 중국 정부 정책 조언자들 사이에서 무역협상 중단 등 강경한 보복 조치를 주장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고 SCMP는 전했다.

스인훙(時殷弘) 중국 인민대 교수는 "미국의 공격적이고 적대적인 대중국 정책에 맞서 중국은 신속하고 단호하게 행동할 필요가 있다"며 "트럼프 대통령은 홍콩과 신장 문제로 중국에 타격을 주면서 무역협상도 타결지을 수 있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보이지만, 이는 절대 받아들일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중국이 지금 신속하게 행동하지 않으면 나중에 더 큰 고통을 당할 수 있다"며 "무역협상 중단, 이란과 북한 문제에 있어 공조 체제 재검토, 주미 중국 대사 소환, 미국과 외교 관계 격하 등 다양한 선택지가 있다"고 주장했다.

웨이장궈 전 상무부 부부장은 관영 매체 글로벌타임스와 인터뷰에서 미국에 대한 보복 조치로서 미국 기업을 '신뢰할 수 없는 기업' 명단에 올리거나, 일부 인사에 대한 비자 발급을 제한하는 방안 등을 제시했다.

하지만 지나친 강경론은 현실적으로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베이징어언대학 국별·지역 연구원의 황징 원장은 "이러한 문제는 우리가 이미 알고 있으며 충분히 준비 태세를 갖춘 사안"이라며 "적절한 선에서 대응하지 않으면 우리는 그들의 '덫'에 걸리는 것이며, 나중에 후회할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홍콩 이어 신장 건들자 발끈' 中 "美, 베를린장벽 쌓으려해"(종합3보)

중국이 신장 정책에 민감하게 반응하는 이유는 신장 지역의 반중 정서와 분리 독립 세력의 테러 경험 때문이다.

중국의 북서쪽에 위치하는 신장 위구르 자치구는 소수민족인 위구르족의 분리 독립운동으로 유혈사태가 끊이지 않는 '중국의 화약고'로 불리는 지역으로, 18세기 위구르인의 독립운동을 청 왕조가 군대를 파견해 진압한 이후 반중(反中) 정서가 뿌리 깊게 자리하고 있는 지역이다.

1949년 중화인민공화국에 병합된 뒤 1955년 신장 위구르 자치구가 됐으며, 한족의 대량 이주가 민족 갈등을 불러일으키며 분리 독립운동이 이어지고 있다.

분리 독립운동이 거세던 2009년에는 197명이 숨지고 1천700여명이 다치는 우루무치 유혈사태가 나기도 했다.

2013년 10월에는 베이징 톈안먼(天安門) 광장에서 위구르인 일가족이 차량 돌진 테러를 일으켜 5명이 사망하기도 했다.

중국 정부는 지금까지 위구르족의 분리 독립운동을 제압하기 위해 강경 정책을 펴고 있으며, 직업 훈련소라는 교육 시설을 세워 국제 사회로부터 위구르족을 강제 수용한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