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금 분할납부·전기료 감면·중소기업 현금 보조 등 포함
시위 장기화·무역전쟁 등으로 올해 '마이너스 성장' 우려
추락하는 경제 살려라…홍콩 정부, 6천억원 경기부양책 발표

시위 사태 장기화와 미중 무역전쟁 등으로 직격탄을 맞은 홍콩 경제를 살리기 위해 홍콩 정부가 대규모 경기부양책을 발표했다.

5일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홍콩 정부는 세금 분할납부, 전기료 감면, 중소기업 현금 보조 등의 내용을 담은 총 40억 홍콩달러(약 6천100억원) 규모의 4차 경기부양책을 내놓았다.

홍콩 정부는 지난 8월부터 10월까지 3차례에 걸쳐 상업용 차량 연료 보조금, 여행 가이드 현금 보조, 저소득층 대상 보조금, 중소기업 공과금 면제 등 총 21억 홍콩달러(약 3조2천억원)에 달하는 부양책을 발표했다.

이번 부양책에 따라 개인과 기업은 2018∼2019년도 소득세, 법인세 등을 1년 동안에 걸쳐 분할 납부할 수 있게 됐다.

이 혜택을 받으려면 과세 당국에 형편이 어려워졌다는 것을 입증하는 자료를 제출하면 된다.

홍콩 정부는 중소기업 등에 대해 상업용 전기료의 75%를 월 5천 홍콩달러 한도로 보조해줄 방침이다.

이는 이번 달부터 내년 3월까지 4개월 동안 시행되므로 중소기업 등은 최대 2만 홍콩달러의 전기료 감면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중소기업 등은 수도 사용료와 하수도 이용료도 각각 75%씩 감면받을 수 있다.

수도 사용료는 월 2만 홍콩달러, 하수도 이용료는 월 1만2천500홍콩달러까지 감면된다.

총 26만 명에 달하는 상업용 부동산 소유주는 정부에 내야 하는 공과금을 월 5천 홍콩달러까지 감면받을 수 있다.

재활용업체들의 경우 총 1억 홍콩달러에 달하는 임대료 보조를 받을 수 있게 됐다.

폴 찬 홍콩 재무장관은 "이번 부양책은 중소기업의 현금흐름을 개선하고, 일자리를 보존하고, 투자자들의 신뢰를 안정시키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홍콩 정부는 이러한 경기부양책들이 국내총생산(GDP) 2% 증가 효과를 창출해 시위로 인한 GDP 손실분 2%를 상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7개월째 접어드는 시위 사태와 미·중 무역전쟁 등으로 인해 홍콩 경제는 심각한 침체를 겪고 있다.

올해 3분기 홍콩 GDP는 작년 동기 대비 2.9% 감소했으며, 전 분기에 비해서도 3.2% 줄어들었다.

홍콩 정부는 올해 GDP가 작년 대비 1.3% 줄어들 것으로 전망했으며, 국제통화기금(IMF)은 올해 홍콩 GDP가 1.2% 감소하고 내년에도 1% 성장에 그칠 것이라며 대규모 경기부양책을 권고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