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외교 부부장 "신장 문제는 중국 내정, 외국 간섭 절대 허용 못 해"
인민일보, '신장인권법안' 맹비난…"인권아닌 테러문제"
中, 홍콩 이어 신장 문제로 美대사관원 초치해 강력 항의

미국 하원이 '2019 신장 위구르 인권 정책 법안'(신장인권법안)을 통과시키며 홍콩 문제에 이어 신장 문제가 양국 간 갈등 이슈로 떠오른 가운데 중국 외교당국이 법안 통과와 관련해 미 대사관원을 초치해 강력히 항의했다.

5일 중국 외교부에 따르면, 친강(秦剛) 중국 외교부 부부장은 전날 밤 윌리엄 클라인 주중 미국대사관 공사 참사관 초치해 신장인권법안 통과와 관련해 엄중한 교섭을 제기하고, 강력히 항의했다.

친 부부장은 이 자리에서 "우리는 미국이 즉시 잘못을 바로잡고, 신장 문제를 빌미로 중국 내정에 간섭하는 것을 즉시 중단할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친 부부장은 "신장은 중국의 일부분이고, 신장 사무는 온전히 중국 내정에 속한다"면서 "중국은 어떤 국가의 간섭도 용납할 수 없다"고 항의했다.

그는 이어 "미국은 중국 측이 법에 따라 신장에서 벌이는 반테러 조치를 왜곡해 인권침해 행위로 만들었다"며 "이는 사실을 외면하고, 진위를 전도하는 행위자 반테러 문제에 이중잣대를 적용하는 것"이라고 역설했다.

그러면서 "이런 행위는 국제법과 국제관계 기본 준칙을 심각하게 위반하고, 함부로 중국 내정을 간섭하는 것"이라며 "이런 완전히 잘못된 행동에 대해 중국은 강력한 분개와 결연한 반대를 표한다"고 덧붙였다.

친 부부장은 또 "중국이 국가 주권과 안전, 발전 이익을 수호하겠다는 의지는 흔들림이 없다"면서 "중국 민족 관계를 도발하고, 신장의 번영과 안정, 중국발전을 파괴하는 어떤 행위도 반드시 실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중국은 미국이 즉시 잘못을 바로잡고, 반테러 문제에서 이중잣대를 거두기를 촉구한다"며 "중국은 향후 정세에 따라 한층 더 강한 대응을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중국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人民日報)도 이날 1면 논평(論評)을 통해 "신장 문제는 인권이나 민족, 종교가 아닌 테러와 반분열주의에 관한 문제"라며 "누구도 테러 세력을 지지하는 것을 중국은 절대 용납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인민일보는 "과거 신장에서는 테러 세력이 맹위를 떨치며 수천 건의 테러 사건을 저질렀다"면서 "이런 테러 행위는 각 민족의 생명과 재산, 안전을 극도로 위협하고, 기본 인권을 심각히 침해했다"고 지적했다.

신문은 이어 "일부 미국 정객은 이러한 사실을 외면하고 있다"며 "이들은 중국 정부의 신장정책에 대해 유언비어를 퍼뜨리고, 온갖 수를 써서 모독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아울러 "미국 의회는 걸핏하면 타국의 내정에 간섭하며 명백한 패권주의 행태를 보인다"며 "그들은 자국의 인권 문제와 미국이 국제 사회에서 일으킨 인도주의적 재난은 외면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