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YT 수석평론가 "영화가 무엇인지 알고 싶다면 '기생충'을 봐라"
WP "아카데미 91년 역사에서 외국어 영화로 첫 작품상 수상작 될 수도"
'기생충', 뉴욕타임스 선정 '올해 최고의 영화' 3위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이 뉴욕타임스(NYT) 수석 평론가들이 손꼽은 '올해 최고의 영화' 가운데 3위에 올랐다.

NYT의 수석 영화평론가 2인방인 A.O. 스콧과 마놀라 다기스는 4일(현지시간) NYT에 각각 자신이 선정한 '2019년 최고의 영화' 명단을 발표하면서 '기생충'을 나란히 3위에 올렸다.

1, 2위로는 서로 다른 영화를 지목한 두 평론가가 '기생충'에 대해선 의견일치를 이뤄 특히 눈길을 모은다.

스콧은 '기생충'에 대해 "세계가 처한 상황에 대해 이보다 더 나를 슬프게 한 영화는 없지만 동시에 영화가 처한 상황이라는 점에서는 이보다 나를 기쁘게 한 영화도 없다"고 호평하면서 '허니랜드'와 '더 수베니어'어 이어 3위로 선정했다.

스콧은 또 총평에서 '기생충'과 노아 바움백 감독의 '결혼이야기', 그레타 거윅의 '리틀 우먼'을 묶어 "쉼 없는 현재형 시제로 펼쳐나간다"고 평했다.

'기생충', 뉴욕타임스 선정 '올해 최고의 영화' 3위

퓰리처상 후보로 5번이나 오른 적이 있는 다기스는 "오늘날 활동하는 가장 위대한 영화제작자 중 한명이 완벽하게 연출한 영화"라며 봉준호 감독에 공을 돌렸다.

또 "영화가 무엇인지 알고 싶다면 이 영화를 봐라"라고 극찬했다.

다기스는 올해 최고의 영화 1위로는 페드로 알모도바르 감독의 '페인 앤 글로리'를, 2위로는 마틴 스코세이지 감독의 '아이리시맨'을 손꼽았다.

미국의 또 다른 유력 일간 워싱턴포스트(WP)도 '기생충'이 아카데미 시상식 91년 역사에서 외국어 영화로 작품상을 차지하는 첫 사례가 될 수도 있다고 전망했다.

WP는 이날 "영화산업을 뒤흔든 '기생충'이 오스카도 뒤흔들 것인가'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전문가 투표를 기반으로 수상을 예측하는 전문 사이트인 골드더비가 '기생충'의 작품상 수상 가능성 순위 중 5위에 있다고 소개했다.

확률로는 10%지만, 1위인 '아이리시맨'보다 겨우 3%포인트 뒤처졌을 뿐이라고 덧붙였다.

아카데미 시상식 전문 분석가인 데이브 카거는 WP에 "'기생충'이 수상한다면 작품상에 대한 예상을 완전히 뒤집어 놓을 것"이라고 평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