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정부 지소미아 결정에 "'분쟁에도 도전과제 대응 협력' 긍정적 메시지"
한미일 관계강화 강조…'조건부 연기' 대신 '유지' 표현으로 연장 기정사실화

마크 내퍼 미국 국무부 동아태 부차관보는 4일(현지시간) 한국 정부의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에 대한 '조건부 연기' 결정과 관련, '매우 긍정적인 메시지'라고 환영 입장을 재차 표하며 한일 양국의 관계 개선 노력을 계속 뒷받침해 나가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 과정에서 내퍼 부차관보는 지소미아 '조건부 연기' 결정에 대해 '유지'(maintain)라는 표현을 썼다.

국무부가 지난 22일 한국 정부 결정에 대한 환영 입장을 내면서 '갱신'(renew) 결정이라고 표현한 연장 선상에서 이번 결정을 지소미아 연장으로 기정사실화 하려는 차원으로 보인다.

내퍼 부차관보는 이날 워싱턴DC의 메이플라워 호텔에서 '전시작전통제권 전환' 문제를 주제로 열린 주한미군전우회 및 한미동맹재단 주최 한미동맹 세미나에서 기조연설을 통해 "우리는 최근 한국 정부가 지소미아를 유지키로 결정한 데 대해 고무됐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결정은 우리와 같이 생각이 비슷한 동맹들이 양자 간 분쟁을 뚫고 도전과제들을 다뤄가기 위해 협력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매우 긍정적인 메시지라고 믿는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또한 한국과 일본 양국이 그들의 관계를 추가로 개선하기 위한 방안을 계속 논의해가고 있다는 사실에 고무돼 있다"며 "미국은 이러한 노력을 뒷받침하고 (한미일) 3국 간 또는 양국 간 관계를 강화할 방안을 계속 추구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내퍼 부차관보는 또한 '공동의 방위', '공동의 동맹' 기여에 대한 한국의 진전을 언급한 뒤 "이는 철통과 같은 동맹이며 한반도 뿐 아니라 인도·태평양내 평화와 안보의 린치핀(핵심축)"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내퍼 부차관보는 지난달 초 일본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지소미아 문제를 포함해 한일 간 대립의 장기화가 한미일 연대에 악영향을 미친다면서 한일간 대립이 중국, 러시아, 북한을 이롭게 할 것이며 한국 정부의 지소미아 종료 결정에 대한 우려를 표한 바 있다.

내퍼 "한일, 관계개선 논의 고무적…이러한 노력 뒷받침할 것"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