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강렬한 분개" 반발
글로벌 금융시장 흔들
미국과 중국의 갈등이 무역뿐 아니라 인권과 체제 갈등으로 번지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홍콩 인권법’ 서명에 이어 엿새 만에 미 하원이 ‘위구르법’까지 통과시키자 중국은 보복을 경고하고 나섰다.

미 하원은 3일(현지시간) ‘위구르법 2019’를 찬성 407표 대 반대 1표의 압도적 표차로 가결했다. 이 법안은 지난 9월 상원을 통과한 위구르법을 강화한 것으로 중국 신장위구르자치구의 무슬림 소수민족 인권 탄압에 책임이 있는 중국 관리들을 제재하는 내용 등을 담았다. 이 법은 또 미 대통령이 중국의 위구르 탄압을 규탄하고, 신장위구르자치구의 수용소 폐쇄를 촉구하도록 했다.

이에 대해 화춘잉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4일 “내정을 심각하게 간섭한 것으로 강렬한 분개와 반대를 표시한다”고 했다. 그는 “형세 변화에 따라 한 걸음 더 나아간 반응을 할 것”이라고 덧붙여 보복을 예고했다.

미·중 갈등이 커지자 미 다우존스지수는 2일과 3일 이틀간 2%가량 떨어졌다. 또 4일 중국 위안화 환율은 달러 대비 0.23% 상승(위안화 가치 하락)하는 등 글로벌 금융시장이 흔들리고 있다.

뉴욕=김현석 특파원/베이징=강동균 특파원 realis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