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무원·법조인 포함 범국민 시위
철도 90%·항공편 20% 멈출 듯
佛 5일 '연금개혁 반대' 총파업…다시 시험대 오른 마크롱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사진)의 리더십이 다시 시험대에 올랐다. 마크롱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연금개혁이 범국민적 반대에 부딪히면서다. 5일(현지시간) 프랑스에서는 연금개혁에 반대하는 전국 총파업이 예고됐다.

프랑스 국영철도공사(SNCF)는 3일 기자회견을 열고 총파업 영향으로 5일 전국 고속철도(TGV) 노선의 90%가 운영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아녜스 오지에르 SNCF 대변인은 “총파업 당일은 우리 고객들에게 매우 어려운 날이 될 것”이라며 “이날 여행을 취소하거나 다른 날짜로 연기할 것을 요청했다”고 말했다.

프랑스에서는 공무원, 경찰, 소방관, 법조인, 의료인 등 여러 직능단체와 노동조합들이 5일 총파업 및 대규모 장외집회를 예고했다. 총파업 당일에는 철도 외 파리 지하철도 16개 노선 중 5개 노선만 정상 운행된다. 프랑스 민간항공기구에 따르면 5일 프랑스 전역에서 전체 항공편의 약 20%가 취소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프랑스 시민들은 정부가 최근 밀어붙이고 있는 연금개혁을 문제삼고 있다. 프랑스 정부는 42개에 달하는 복잡한 퇴직연금 체계를 간소화하고, 2025년까지 국가연금 체제로 개편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직종별로 다양하게 분화된 연금 시스템을 단일 체제로 개편하면 노동시장 유연성을 높일 수 있다는 게 정부 측 주장이다.

마크롱 대통령은 지난해 강도 높은 노동개혁과 세제개편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지지율이 크게 하락했다. 그러나 마크롱 대통령이 올초 ‘국민 대토론’에 직접 나서 시민들에게 개혁의 필요성을 설득하면서 지지율이 회복세를 탔다.

정연일 기자 nei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