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U "미국과 프랑스 디지털세 분쟁 해결 방안 논의 노력"

유럽연합(EU)이 3일(현지시간) 프랑스의 '디지털세'를 둘러싼 미국과의 분쟁을 해결할 방안을 찾기 위해 미국과 즉각적인 대화를 모색할 것이라고 밝혔다고 로이터 통신이 전했다.

미국 주재 EU 대표부는 이날 성명에서 "EU는 세계무역기구(WTO)에서의 분쟁을 막기 위해 이 문제를 원만하게 해결할 방법에 대해 미국과 즉각적인 논의를 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미국은 프랑스의 '디지털세'를 구글·애플·페이스북·아마존 등 자국 인터넷 대기업들에 대한 차별로 결론 짓고 보복 절차에 착수했다.

미 무역대표부(USTR)는 24억 달러(2조8천억원) 상당의 프랑스산 수입품 63종에 대해 최고 100%의 추가 관세를 물리는 방안 등 후속 조처에 대한 의견 수렴 절차를 시작했다.

프랑스는 올해부터 연수익이 7억5천만 유로(약 9천900억원) 이상이면서 프랑스 내에서 2천500만 유로(약 330억원) 이상의 수익을 내는 글로벌 IT 기업들에 프랑스 내에서 벌어들인 연간 총매출의 3%를 디지털세로 부과하고 있다.

EU 대표부는 또 항공기 제조사인 유럽의 에어버스와 미국 보잉에 대한 보조금을 둘러싼 EU와 미국 간 분쟁과 관련, 미국은 해결 방안을 찾아보자는 EU의 제안에 답하지 않고 있다면서 합의에 이를 수 있도록 협상에 나설 것을 촉구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