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웨이 회장 "연구개발센터 미국서 캐나다로 옮길 것"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華爲)가 연구개발센터를 미국에서 캐나다로 이전할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2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화웨이의 창업자인 런정페이(任正非) 회장은 캐나다 신문 글로브앤드메일과 한 인터뷰에서 "연구개발센터는 미국 바깥으로 옮겨질 것이며, 캐나다로 이전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일부 모바일 네트워크 장비를 중국 외의 지역에서 생산할 계획도 갖고 있다고 덧붙였다.

런 회장은 유럽에 5세대 이동통신(5G) 네트워크 장비 생산을 위한 공장을 세워 자사 제품이 중국 정부의 첩보 활동에 악용될 수 있다는 불안을 누그러뜨리길 원한다고 글로브앤드메일은 전했다.

이 매체는 화웨이가 작년 한 해 미국 내 연구 부문에 5억1천만 달러(약 6천50억원)를 투자했지만, 현재는 해당 부문 인력이 250명으로 600명가량 줄었다고 보도했다.

런 회장은 딸인 멍완저우(孟晩舟) 부회장이 미국 정부 요청으로 캐나다에 억류된 채 신병 인도를 위한 심리를 기다리는 상황에 대해서는 "미국의 명백한 정치적 개입" 사례라고 말했다.

미국 정부는 올해 5월 화웨이를 상무부의 거래제한 명단(entity list)에 올렸으며 미 검찰은 멍 부회장과 화웨이를 은행 사기, 기술 절취, 이란 제재 위반 혐의 등으로 기소했다.

화웨이 측은 런 회장의 인터뷰 내용에 대해 아직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고 로이터 통신은 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