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인들의 개인 파산이 10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2일(현지시간) 파산관리국에 따르면 지난 10월 캐나다의 개인 파산은 총 1만3천200건으로 월별 기준으로 금융위기 때인 2009년 이후 가장 많았다.

10월 개인 파산은 지난해 같은 달보다 13.4% 늘어났다.

올해 들어 지난 10월까지 개인 파산도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0% 증가했다.

캐나다 현지 언론은 금리 상승 추세로 가계의 부채 부담이 커져 개인 파산이 증가했다고 분석했다.

캐나다 기준금리는 지난 2017년 이후 0.5%에서 1.75%까지 계속 올랐다.

개인 파산은 지난해부터 두드러진 증가세를 보이기 시작했으며 앨버타, 온타리오주 등 경제 규모가 큰 지역에서 증가 폭이 큰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 1년간 앨버타주에서 개인 파산은 1만6천500건으로 14.9% 늘었고, 온타리오주도 14.4% 증가했다.

같은 기간 전국 평균 개인 파산 증가율은 8.9%였다.

캐나다 언론은 "개인파산이 위기 수준에 이른 것은 아니지만 주목할 만한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고 전했다.

특히 낮은 실업률 등 고용 시장이 강세이고 임금 상승세도 수년간 지속하고 있다는 점에서 개인 파산 증가가 주목된다고 덧붙였다.

캐나다의 가계 부채는 지난 10년 사이 8천700억 캐나다달러(약 776조3천억원) 늘어 2조2천500억 캐나다달러에 달한다.

캐나다 10월 개인파산 10년래 최고치…1년전보다 13.4%↑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