윌버 로스 미국 상무장관이 오는 15일까지 미·중 무역합의가 이뤄지지 않으면 1560억달러어치 중국 제품에 예정대로 15% 관세가 부과될 것이라고 밝혔다.

로스 장관은 2일(현지시간) 폭스비즈니스 인터뷰에서 “12월15일이라는 논리적인 데드라인이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금부터 그때까지 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는다면 관세를 부과할 것이라는 점을 매우 분명히 해왔다”고 했다.

로스 장관은 12월15일 1560억달러어치 중국 제품에 관세를 부과하더라도 소매업자들이 이미 재고를 쌓아뒀기 때문에 크리스마스 쇼핑시즌에 영향을 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가 관세를 부과해야 한다면 (그 때가)아주 좋은 시간”이라고 했다.
사진=REUTERS

사진=REUTERS

로스 장관은 미국이 기존 대중 관세를 철회할 의향이 있는지에 대해서도 “지금부터 그때까지 중국의 행동에 모두 달려 있다”고 강조했다.

미·중이 연내 1단계 무역합의에 도달할 가능성에 대해선 “공은 중국쪽 코트에 넘어가 있다”고 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도 이날 기자들에게 연내 협상 타결 가능성과 관련해 “중국은 언제나 협상하고 있고 합의를 원한다”면서도 “우리는 무슨 일이 일어날지 지켜볼 것”이라고 말했다.

워싱턴=주용석 특파원 hohobo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