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증시] 무역분쟁 확대·美 경제지표 부진에 하락

유럽 주요국 증시는 2일(현지시간) 미국발 무역분쟁 가능성 고조, 기대에 못 미치는 경제 지표 등의 영향을 받아 일제히 하락했다.

이날 영국 런던 증시의 FTSE 100 지수는 전 거래일 종가 대비 0.82% 하락한 7,285.94로 거래를 마쳤다.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시의 DAX 지수는 2.05% 하락한 12,964.68로 장을 마감했다.

프랑스 파리 증시의 CAC 40 지수는 5,786.74로 거래를 마감해 2.01% 떨어졌다.

범유럽지수인 유로 Stoxx 50 지수는 2.08% 하락한 3,626.66으로 거래를 종료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이날 통화 평가절하를 이유로 브라질과 아르헨티나의 철강과 알루미늄에 대한 즉각적 관세 부과 재개를 선언했다.

워싱턴포스트(WP)는 "트럼프는 브라질과 아르헨티나에 철강 및 알루미늄 관세를 다시 부과해 새로운 무역전쟁 전선을 열었다"고 전했다.

중국 관영 언론 글로벌타임스는 미국과 중국이 1단계 무역협상에서 어떤 형태든 합의에 이르려면 기존 관세를 철폐해야 한다는 입장이라고 보도해 양국 무역협상에 대한 불확실성도 여전하다.

11월 미국의 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PMI)가 48.1을 기록, 10월(48.3)보다 하락하는 등 부진한 경제지표도 증시 하락의 요인이 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