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행정 수반인 캐리 람 행정장관이 오는 16일(현지시간) 중국 베이징을 방문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을 만난다고 홍콩 케이블TV가 3일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케이블TV는 “캐리 람 장관이 업무 보고를 위해 베이징을 방문할 것”이라며 “관례에 따라 시 주석과 리커창 중국 총리를 접견할 것”이라고 전했다. 케이블TV는 이어 “캐리 람 장관이 이번 방문 때 지난달 24일 치러진 홍콩 구의원 선거 결과와 시위 제압 등에 관해 보고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중국 정부의 캐리 람 장관에 대한 지지가 확고한 가운데 이번 방문에서도 캐리 람 장관이 중국 지도부의 신임을 얻을지 주목된다. 미국과 중국이 홍콩 문제를 둘러싸고 첨예하게 대립하고 있어 이번 방문 때 중국 정부가 어떤 메시지를 던질지에도 관심이 쏠린다.

앞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지난달 27일 ‘홍콩 인권 민주주의 법안’(홍콩인권법안)에 서명했다. 이에 중국 정부는 주중 미국 대사를 초치하는 등 강하게 항의했다.

안정락 기자 jr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