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3일 이달 하순 중국 방문 때 한·중·일 정상회의와 더불어 중국 및 한국과의 개별 정상회담 일정을 조정하고 있다고 밝혔다.

아베 총리는 이날 정부·여당 연락회의에서 오는 15~17일 인도, 23~25일 중국을 방문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고 일본 교도통신이 전했다. 한·중·일 정상회의는 중국 쓰촨성 청두에서 열릴 예정이다.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총리의 정상회담이 성사되면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유예를 계기로 한 양국 관계가 개선될지 주목된다고 교도통신은 전했다. 앞서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모테기 도시미쓰 일본 외무상은 지난달 23일 주요 20개국(G20) 외교장관 회의가 열린 나고야에서 회담을 하고 이달 하순 한·일 정상회담을 추진하기로 사실상 합의했다.

한·일 정상회담은 지난해 9월 이후 1년 넘게 열리지 않고 있다. 한·일 관계는 작년 10월 말 강제징용 배상 판결 이후 1년 넘게 악화 일로를 걷다가 최근 우리 정부가 지소미아 종료 유예를 결정하고, 일본의 대(對)한국 수출규제 관련 협의가 진행되면서 반전의 기회를 맞았다.

임락근 기자 rkl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