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리카 수단의 수도 하르툼에 있는 한 타일 생산공장에서 3일(현지시간) 불이나 최소 16명이 숨졌다고 AP, AFP통신 등 외신이 보도했다.

이날 화재는 큰 폭발과 함께 발생했으며 공장 주변의 상공은 거대한 검은 연기로 뒤덮였다.

수단의사협회는 이 화재로 최소 16명이 사망하고 90여명이 다쳤다고 전했다.

정확한 화재 원인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아프리카 수단서 공장화재…"최소 16명 사망·90명 부상"

수단에서는 최근 산업 현장에서 여러 가지 사고가 발생해 우려를 키우고 있다고 AP가 전했다.

올해 3월에는 하르툼에 있는 옛 대통령궁에서 전기 접촉 문제로 추정되는 불이 났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