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빈과도 일할 수 있어…무역협정서 NHS 논의 안할 것" 강조
英 선거 개입에 선 그은 트럼프…"그래도 존슨 총리는 유능"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런던을 방문 중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영국 총선에 개입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3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런던 주재 미국대사 관저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오는 12월 12일 예정된 영국 총선과 관련해 아무런 의견(thoughts)을 갖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그는 왜 그런지를 묻자 "선거를 복잡하게 하고 싶지 않기 때문"이라며 "선거에서 벗어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그러나 여전히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를 지지하는 듯한 발언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내가 보기에 보리스는 매우 유능하며, 그는 매우 잘할 것"이라고 말했다.

만약 제러미 코빈 노동당 대표가 총리가 되더라도 함께 일할 수 있을지를 묻자 "누구와도 일할 수 있다.

나는 함께 일하기 매우 편안한 사람이다"라고 강조했다.

트럼프는 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 이른바 브렉시트(Brexit) 지지 입장을 재확인했다.

그러나 브렉시트 후 영국과 미국 간 무역협정 협상에서 영국의 국민보건서비스(NHS)를 논의 대상에 올릴 것이라는 관측은 전면 부인했다.

노동당은 존슨 총리의 보수당이 집권하면 무역협상에서 미국 거대 제약업체에 접근성을 보장하는 등 NHS를 미국에 내다 팔 것이라고 주장해왔다.

NHS를 무역협상에서 논의할지를 묻자 트럼프 대통령은 "전혀 아니다.

NHS로 할 것이 없다.

진심으로 이를 생각해 본 적도 없다"고 말했다.

그는 "어디서 루머가 시작됐는지 모르지만 우리는 절대 NHS와 관계가 없다.

이를 원하지도 않는다"면서 "영국이 이를 은쟁반에 갖다 바치더라도 이것으로 아무것도 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