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스 정부, 제작 결정
"생존 인물 주화는 최초"
'테니스 황제' 페더러 기념주화 나온다

‘테니스 황제’ 로저 페더러(38·스위스)의 얼굴이 새겨진 기념주화(사진)가 발행된다.

AP통신은 3일 스위스 정부 발표를 인용해 “20스위스프랑 은화 5만5000개가 2020년 1월 발행되고, 50스위스프랑 금화 4만 개는 2020년 5월 발행된다”고 보도했다.

스위스 정부는 “살아 있는 인물의 기념주화를 만드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며 “페더러가 이룬 업적과 여러 기부 행위, 소탈한 성격과 팬 서비스 정신 등을 기리기 위해 기념주화를 발행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20스위스프랑은 한국 돈으로 2만3000원 정도 된다.

페더러는 자신의 소셜미디어를 통해 “이런 영광을 안겨줘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인사했다. 20스위스프랑 은화에는 페더러가 특유의 원 핸드 백핸드 샷을 구사하는 모습이 새겨졌고, 50스위스프랑 금화는 다른 디자인으로 꾸며질 예정이다.

장현주 기자 blackse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