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위에 놀란 홍콩, 민생 챙기기?…공공주택 24만여채 공급

최근 홍콩 시위의 배경에 주택난 등 경제적 불만이 깔려있다는 분석이 나오는 가운데 홍콩 정부가 10년간 공공주택 24만여채를 공급한다.

3일 신화통신에 따르면 홍콩 운수주택국 천판(陳帆) 국장은 전날 홍콩 국회 격인 입법회 주택사무위원회 회의에 출석해 "향후 5년간 총 10만 채, 10년간 24만8천채의 공공주택을 공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천 국장은 공공주택 공급을 가능한 한 빨리 늘리겠다면서 신규주택 가운데 공공주택 공급비율을 늘리고 신규개발 토지의 70%를 공공주택 건설에 쓰겠다고 밝혔다.

또 "향후 수년간 판매할 계획이던 9개 용지를 지난해 공공주택 용도로 배정했다"면서 공공주택의 용적률 상향, 공사기간 단축 등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천 국장은 다만 이러한 계획이 정부의 10년간 공공주택 공급 목표치 31만5천 채와는 여전히 차이가 있다고 덧붙였다.

홍콩 정부는 지난해 12월 '장기 주택전략 연례 점검 보고'에서 공공주택과 민영주택 공급 비율을 기존 6대 4에서 7대 3으로 조정, 향후 10년간 기존 목표치보다 4만여 채 많은 공공주택 31만5천 채를 공급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홍콩의 주택가격은 1997년 홍콩 주권반환 이후 중국 본토의 막대한 자금이 유입되면서 2003년 이후 400% 넘게 상승, 아파트 가격이 3.3㎡(평)당 1억원을 훌쩍 넘어선 상황이다.

비싼 집값 때문에 '캡슐 홈'(capsule home), '구두 상자 집'(shoe box home) 등으로 불리는 초소형 아파트가 갈수록 늘고 있고, 이러한 불만이 홍콩 시위의 대규모로 확산에 영향을 끼쳤다는 분석이 나온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