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청년·주한아프리카대사관, 아프리카 청년 인재 양성한다

우리나라 청년단체와 주한아프리카대사관이 정치적 갈등과 빈부격차 등이 만연한 아프리카에서 청소년들을 인재로 육성하기로 했다.

쉬페로 쉬구테 주한에티오피아 대사는 3일 오후 국회도서관 대강당에서 국제 NGO(비정부기구)인 국제청소년연합(IYF) 개최로 열린 '2019 한·아프리카 마인드 개발 포럼'에서 "아프리카의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해 청소년들에게 자제력·사고력·도전 정신 등을 심어줘 인재로 육성하는 게 중요하다"고 밝혔다.

그는 "포럼에서 논의한 우수한 마인드개발 프로젝트를 비롯해 IYF 등이 한국 청년 봉사단과 함께 현지에서 펼치는 청소년 마인드교육이 뿌리 내릴 수 있도록 주한아프리카대사관들이 적극 협력하겠다"는 내용의 결의문을 발표했다.

이 결의에는 에티오피아·잠비아·세네갈·코트디부아르·알제리·앙골라 등 6개 주한아프리카대사관이 참여했다.

김재경 자유한국당 의원과 해외 봉사를 다녀온 국내 대학생 모임인 '유니브리더스(Univ Leaders)'가 함께 한 행사에는 국내 대학·원생 100여명과 한·아프리카재단, 주한 아프리카 외교단 등 200여 명이 참석했다.

IYF 설립자인 박옥수 목사는 인사말에서 "해외에서 현지 청소년들에게 꿈을 심어주는 마인드교육은 대상자뿐만아니라 봉사에 나선 한국 청년들의 내면도 성숙시킨다"며 "아프리카 등 개발도상국에서의 해외 봉사에 더욱 힘을 쏟을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