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적 합산하면 현대중공업에 근접…대우조선 인수 성사되면 격차 확대

일본 최대 조선업체인 이마바리(今治)조선과 2위 업체인 저팬 마린 유나이티드(JMU)가 자본·업무 제휴에 합의했다고 요미우리(讀賣)신문 등 일본 언론이 30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마바리조선과 JMU가 공동으로 출자해 상선 설계나 업무를 담당하는 새로운 회사를 만들고 생산 체제를 효율화하는 협의를 추진한다고 전날 발표했다.

양사는 "점점 격심해지는 경쟁 환경 속에서 국제 경쟁력을 강화하는 것이 목적"이라고 제휴의 배경을 설명했다.

지난해 이마바리조선의 조선 건조량은 449만총톤으로 일본에서 가장 많았고 JMU가 228만총톤으로 뒤를 이었는데 이들이 제휴하는 경우를 가정해 실적을 단순 합산하면 677만총톤이 된다.
日조선업 1·2위 업체 자본·업무 제휴…"경쟁력 강화 목적"

이 경우 세계 1위인 현대중공업(752만총톤)의 실적에 근접하게 된다고 요미우리는 전했다.

하지만 현대중공업이 현재 절차를 진행하고 있는 대우조선해양 인수를 마무리하면 이마바리조선과 JMU가 제휴해도 당장 어깨를 나란히 하기는 어려울 것으로 관측된다.

이마바리조선과 JMU는 일본의 독점 규제와 관련한 절차를 거친 후 최종적으로 제휴를 추진한다.

출자 비율이나 제휴 내용은 내년 3월까지 결정할 계획이다.

일본 조선업계는 한때 국제 시장에서 강자로 군림했으나 한국 등과의 경쟁에서 밀린 후 뒤늦게 규모의 경제를 노리고 재편을 시도하는 양상이다.

JMU는 2013년 IHI와 JEF홀딩스의 조선 자회사가 통합해 만들어졌으며 2016년부터 실적 부진이 이어지면서 타사와의 제휴를 모색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