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양안 관계 활성화 위한 26개 조치 발표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 사진=EPA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 사진=EPA

중국 정부가 대만인에게 더 나은 대우를 약속한다는 내용을 발표했다고 지난 28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중국 전국인민정치협상회의는 지난 4일 양안 계(중국과 대만 관계) 활성화를 위한 26개 조치를 발표했다. 이 내용에 따르면 대만 기업이 주요 기술 장비 사업에 참여할 수 있도록 하고, 해외 거주 대만인이 중국 대사관에 도움을 요청할 수 있도록 할 수 있다.

지난 27일 새로 취임한 중국 대만판공실 주펑롄(朱鳳蓮) 대변인은 첫 기자회견에서 대만어로 "나는 먼저 대만 사람들에게 인사하고 싶다"고 말하기도 했다.

로이터는 중국 정부의 이러한 움직임에 대해 "중국은 친중 성향의 정치인들이 집권하길 바라는 속내를 감춘 채 선거 결과에 영향을 주기 위해 다양한 방법을 시도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내년 1월 11일 대만 선거를 앞둔 시점에 전략적으로 대만인에게 당근책을 제시했다는 것이다.

26개 조치 역시 대만 대기업들이 친중 성향의 정치인들에게 힘을 실어주게 만드려는 의도를 감추고 있다고 로이터는 분석했다.

앞서 중국 정부는 1996년 대만 선거 직전 대만해협으로 미사일을 발사하겠다며 군사적 위협을 가한 바 있다. 이에 대만인들은 중국의 움직임을 불안해하며 반발하고 있다.

반중성향이 강한 대만 정치인인 조셉 우 대만 외무장관은 트위터에 "중국 정부는 자국민에게 좀 더 자유를 주는 데 초점을 맞춰야 한다"는 내용의 글을 중국이 사용하는 문자인 간체자로 적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