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대 산지 중남미 가뭄 극심
국제 커피 원두 가격이 급등세를 보이고 있다. 최대 산지인 중남미 지역의 극심한 가뭄으로 커피 생산이 타격을 받고 있기 때문이다.

커피 원두 품귀…가격 한 달 새 25% 급등

27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런던 ICE 선물거래소에서 거래되는 커피 원두 선물 12월물 가격은 지난 25일 파운드당 1.173달러(약 1380원)를 기록했다. 지난 10월 중순 파운드당 93센트(약 1100원)에서 한 달 정도 만에 25% 이상 오른 것이다. 커피 원두 선물 가격은 26일에는 파운드당 1.16달러 선으로 하락했다.

중남미 지역에는 브라질 콜롬비아 페루 온두라스 등 주요 커피 원두 생산국이 있다. 특히 이들 국가는 시장에서 가장 인기가 많은 커피 품종인 아라비카를 생산하고 있다.

시장에서는 커피 원두 가격이 앞으로 더 오를 것이란 전망이 우세하다. 미국 상품선물거래위원회에 따르면 이달 중순을 전후해 국제 선물거래시장에서 커피의 가격 하락에 베팅하는 쇼트(매도) 포지션 계약 건수가 크게 감소했다.

정연일 기자 nei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