적자 감당 못해 대만에 매각
67년 만에 정리…소니만 남아
일본 정보기술(IT) 기업 파나소닉이 반도체 사업에서 완전 철수하기로 했다. 반도체 사업 부문을 대만 기업에 매각한다.

28일 니혼게이자이신문에 따르면 파나소닉은 반도체 사업 부문인 파나소닉세미컨덕터솔루션즈를 대만 누보톤테크놀로지에 팔기로 했다.

반도체 사업 부문의 재건을 노려왔지만 쌓이는 적자를 감당하지 못해 결국 사업을 접기로 한 것이다. 파나소닉이 1952년 네덜란드 필립스와 합작회사를 설립해 반도체 사업에 뛰어든 지 67년 만이다. 파나소닉은 도야마현, 니가타현 등에 있는 이미지센서 생산공장 등도 일괄 매각하기로 했다.

파나소닉은 1990년대 반도체 매출 세계 10대 기업이었지만 한국과 대만 업체가 급성장한 이후 고전을 면치 못한 채 명맥만 유지해왔다. 파나소닉세미컨덕터솔루션즈는 2018회계연도(2018년 4월~2019년 3월)에 235억엔(약 2533억원)의 영업적자를 기록했다.

파나소닉의 반도체 사업 철수는 한때 세계 시장을 석권했던 일본 반도체업계의 몰락을 보여주는 상징적인 사례라는 평가다. 1990년 글로벌 반도체 시장에서 NEC(1위), 도시바(2위), 히타치제작소(4위), 후지쓰(6위) 등 일본 업체들은 49%의 점유율을 차지했다. 그러나 이후 투자 지연과 경영 판단 착오가 이어지면서 삼성전자 등 한국과 대만 기업에 시장을 내줬다. 2018년 현재 일본 업체들의 반도체 시장 점유율은 7%에 불과하고 세계 10대 반도체 기업 중 일본 기업은 없다.

NEC와 히타치제작소의 반도체 사업 부문이 통합해 설립된 엘피다메모리는 2012년 파산했고, 히타치제작소와 미쓰비시전기의 반도체 부문을 합친 회사와 NEC일렉트로닉스의 경영 통합으로 2010년 발족한 르네사스테크놀로지는 올해 영업적자로 돌아섰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한때 세계 반도체산업을 장악했던 일본 업체 중에서 이제 이미지센서를 생산하는 소니 정도가 존재감을 유지하고 있다”고 전했다.

도쿄=김동욱 특파원 kimd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